국제

뉴시스

바이든·민주당, 지원금 수령 소득 상한선 높여

유세진 입력 2021. 03. 04. 01:46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민주당이 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부양책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소득 상한선을 강화하는데 동의했다고 익명을 요구한 민주당의 한 관계자가 밝혔다.

민주당 상원의원들이 발표할 예정인 코로나19 구제 조치에는 하원이 승인한 법안에 포함된 주당 400달러(약 45만원)의 긴급 실업수당도 계속 포함될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인 7만5000 부부 15만$→1인 8만 부부 16만$
1.9조 달러 구제법안 통과위해 양보
주당 45만원 긴급 실업수당은 유지
[윌밍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4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 있는 퀸 극장에서 코로나19에 관해 말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타격을 완화할 1조9000억 달러(약 2082조4000억 원) 규모의 경기 부양안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미국 국민은 지난달 통과한 5차 경기 부양책(600달러)에 더해 최대 2000달러까지 받게 된다. 2021.01.15.

[워싱턴=AP/뉴시스] 유세진 기자 =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민주당이 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부양책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소득 상한선을 강화하는데 동의했다고 익명을 요구한 민주당의 한 관계자가 밝혔다. 이는 1조9000억 달러(2132조750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구제법안 통과를 위해 온건파에 크게 양보한 것이다.

민주당 상원의원들이 발표할 예정인 코로나19 구제 조치에는 하원이 승인한 법안에 포함된 주당 400달러(약 45만원)의 긴급 실업수당도 계속 포함될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민주당은 당초 1인 7만5000달러(약 8419만원), 부부 합산 15만 달러(약 1억6838만원) 이하의 소득이면 1인당 1400달러(약 157만원)의 수표를 받게 할 예정이었지만 이를 1인 8만 달러, 부부 합산 16만 달러로 높이기로 했다.

그러나 이 역시 지난달 27일 하원이 승인한 1인 10만 달러, 부부 합산 20만 달러에 비하면 너그러운 편이다.

이처럼 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소득 한도를 강화하는 대신 주당 300달러로 감액하라는 온건파의 요구는 받아들여지지 않아 주당 400달러로 유지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