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코로나 지원 청구서..영국 법인세율 19%에서 2023년 25%로 인상

강성옥 입력 2021. 03. 04. 01:57

기사 도구 모음

영국이 코로나19 충격을 막기 위해 비운 나라 재정을 다시 채우기 위해 법인세율을 2023년 25%로 인상하고 소득세도 간접적으로 올리기로 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그 일환으로 현행 19%인 법인세율을 2023년 25%로 올리고 소득세 면세점을 2026년까지 조정하지 않는 방식으로 과세 대상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국이 코로나19 충격을 막기 위해 비운 나라 재정을 다시 채우기 위해 법인세율을 2023년 25%로 인상하고 소득세도 간접적으로 올리기로 했습니다.

리시 수낙 재무장관은 현지시간 3일 하원에 코로나19 추가 지원방안이 담긴 예산안을 보고하며 공공부채 증가에 대응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정부는 그 일환으로 현행 19%인 법인세율을 2023년 25%로 올리고 소득세 면세점을 2026년까지 조정하지 않는 방식으로 과세 대상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대신 기업 신규투자 비용의 130%를 공제하는 '슈퍼 공제' 방안을 내놨습니다.

영국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영국 경제가 큰 타격을 입었지만 내년 중반이면 이전 수준으로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으며 성장률은 올해 4%, 내년엔 7.3%로 전망했습니다.

지난해 회계연도 영국 정부 차입은 3천550억파운드 우리돈 약 557조원으로 2차 대전 이후 최대 규모였고 올해도 2천340억파운드에 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