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데일리안

정세균, 윤석열 맹비난.."문대통령에 거취 건의할 수도"

고수정 입력 2021. 03. 04. 02:00 수정 2021. 03. 04. 05:27

기사 도구 모음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 추진에 공개적으로 반기를 든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윤 총장이 지금 처신하는 걸 보면 행정 책임자다운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고 정치하는 사람의 모습"이라며 "검찰총장도 행정가의 모습을 잃어버리면 사실은 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인지 하는 의구심이 생기게 할 정도로 심각하다고 저는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수청 반기 든 윤석열에 "역할 의구심"
"행정 책임자 답지 않고 정치인 같다"
정세균(왼쪽) 국무총리, 윤석열 검찰총장 ⓒ데일리안 박항구·홍금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 추진에 공개적으로 반기를 든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정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 총장의 거취를 건의할 수 있다는 입장도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윤 총장이 지금 처신하는 걸 보면 행정 책임자다운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고 정치하는 사람의 모습"이라며 "검찰총장도 행정가의 모습을 잃어버리면 사실은 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인지 하는 의구심이 생기게 할 정도로 심각하다고 저는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총장의 거취나 이런 부분에 대해 대통령께 건의를 한다든지 그런 것도 고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총리의 해임제청권은 장관들에 대한 것이라 윤 총장은 대상에 포함되지 않지만, 정부의 2인자로서 사퇴를 건의할 수 있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앞서 정 총리는 이날 오전에도 페이스북에 "행정부 공직자는 계통과 절차를 따를 책무가 있다. 직을 건다는 말은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라며 "정말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이어 "검찰만이 대한민국 정의를 수호할 수 있다는 아집과 소영웅주의로는 국민이 요청하는 검찰개혁을 수행할 수 없다"며 "검찰이 말하는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는 국민적 비판을 겸허히 새겨들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같은 날 TBS 라디오에서도 윤 총장이 '검찰 수사권의 완전한 박탈은 헌법정신 파괴'라고 말한 것을 거론하며 "하는 것을 보면 정치인 같다"면서 "총장은 검찰과 관련해 정부가 어떤 입법을 하려고 하면, 국회랑 이야기하는 것이 옳다. 어제 보니 (윤 총장이) 일간지 두 군데에 말했던데, 이게 행정가의 태도인가. 적절치 않다"고 힐난했다.


한편, 윤 총장은 이날 오후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하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지금 진행 중인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은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며 여권의 중수청 설치 추진을 재차 비난했다.

데일리안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