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데일리안

원희룡 "중수청 논란에 조국·추미애만 신나..文, 난장판 직접 정리하라"

이슬기 입력 2021. 03. 04. 03:00 수정 2021. 03. 04. 05:28

기사 도구 모음

여당이 중대범죄수사청(중대청) 설립을 추진하며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갈등이 고조되는 것과 관련,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조국·추미애 두 전직 법무부 장관만 신이 났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진화하지 않으면 '제2의 조국·추미애 사태'가 되어 온 나라를 혼돈으로 몰아갈 것이 자명하다"며 "이미 조국과 추미애 두 전직 장관은 신이 나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한 박탈)에 뛰어들며 연장전으로 들어가고 있지 않은가"라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수완박' 연장전에 조국·추미애 뛰어들어"
원희룡 제주지사(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여당이 중대범죄수사청(중대청) 설립을 추진하며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갈등이 고조되는 것과 관련,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조국·추미애 두 전직 법무부 장관만 신이 났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수청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여당 대표까지 부채질하며 걷잡을 수 없이 번져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진화하지 않으면 '제2의 조국·추미애 사태'가 되어 온 나라를 혼돈으로 몰아갈 것이 자명하다"며 "이미 조국과 추미애 두 전직 장관은 신이 나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한 박탈)에 뛰어들며 연장전으로 들어가고 있지 않은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이 난장판을 정리하라"라며 "박범계 장관에게 현재 제도를 잘 안착시켜야 하고, 반부패역량을 후퇴시켜선 안 된다고 하셨지 않느냐"고 충고했다.


그는 "범죄피의자들의 눈치나 보는 비겁한 대통령을 우리 국민은 보고 싶지 않다"고 재차 강조했다.

데일리안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