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13명 사망 SUV 차량 탑승자들은 모두 밀입국자들

유세진 입력 2021. 03. 04. 04:46

기사 도구 모음

2일 정원을 크게 초과한 사람들을 태운 채 트럭과 충돌해 13명의 사망자를 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타고 있던 25명은 모두 멕시코와의 국경 담장에 구멍을 뚫고 미국으로 밀입국한 사람들이라고 미 국경순찰대가 3일(현지시간) 밝혔다.

보안 감시 동영상을 분석한 결과 모두 44명이 국경에 설치된 담장에 구멍을 뚫어 미국으로 밀입국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사고 SUV에 탄 25명은 이들 밀입국자들이라고 국경순찰대의 엘 센트로 지구대장 그레고리 보비노는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경 장벽에 구멍뚫은 후 인신매매 조직에 이송되다 사고
[임페리얼카운티(미 캘리포니아주)=AP/뉴시스] 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임페리얼카운티 홀트빌의 고속도로에서 경찰이 사고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는 정원을 크게 초과한 사람을 태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가 트럭과 충돌하면서 최소 13명이 사망했다. 2021.03.03

[홀트빌(미 캘리포니아주)=AP/뉴시스]유세진 기자 = 2일 정원을 크게 초과한 사람들을 태운 채 트럭과 충돌해 13명의 사망자를 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타고 있던 25명은 모두 멕시코와의 국경 담장에 구멍을 뚫고 미국으로 밀입국한 사람들이라고 미 국경순찰대가 3일(현지시간) 밝혔다.

보안 감시 동영상을 분석한 결과 모두 44명이 국경에 설치된 담장에 구멍을 뚫어 미국으로 밀입국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사고 SUV에 탄 25명은 이들 밀입국자들이라고 국경순찰대의 엘 센트로 지구대장 그레고리 보비노는 말했다.

그는 이들은 인신매매 조직에 의해 SUV로 이송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보더 패트롤은 멕시코와의 국경 담장에 뚫린 구멍을 통해 미국으로 들어온 44명 가운데 남캘리포니아 충돌 사고로 숨진 13명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레고리 보비노 엘 센트로 부문장은 13일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포드 익스페디션과 쉐보레 교외의 자동차 보안 감시 비디오가 화요일 아침 개장식을 통해 상영됐다"고 말했다. 그들은 이주 밀수 작전의 일부라고 믿어진다.

밀입국한 44명은 사고가 난 포드 익스피디션 SUV 차량에 25명, 셰보레 서버번 차량에 19명 등 2대의 차량에 나뉘어 탑승, 이동 중 사고가 발생했으며 서버번 차량도 화재가 발생, 탑승자들이 차량에서 빠져나왔지만 모두 국경순찰대에 체포돼 연행됐다.

숨진 13명 중 10명은 멕시코 국적자였다.

사고 발생 지점으로부터 동쪽으로 48㎞ 떨어진 지점 국경 철조망에 구멍이 뚫려 있는 것이 확인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