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데일리안

이용수 할머니, 정의용 만나.."문대통령 만나게 해달라"

강현태 입력 2021. 03. 04. 05:00

기사 도구 모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3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면담을 가졌다.

이 할머니와 정 장관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ICJ 회부를 논의했다.

문 대통령 면담을 요구한 이 할머니에개 정 장관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할머니가 대표를 맡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 회부 추진위원회'에서 활동 중인 신희석 박사는 "정 장관이 '할머니 활동에 대해서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며 "할머니의 말씀을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하셨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위안부 문제, 스가 설득해 ICJ 회부해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3일 서울시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를 엘리베이터 앞에까지 나와 맞이하며 인사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3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면담을 가졌다.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의 부축을 받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17층 대접견실에서 정 장관을 만났다. 정 장관은 이 할머니가 입장하자 허리 숙여 인사했다.


이 할머니가 자리에 앉자 정 장관은 "먼 길 오시느라 고생 많으셨다"며 "저희가 찾아봬야 하는데, 제 취임식 때 모시려고 했는데 방역이 상당히 엄격하기 때문에 제가 모시질 못했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와 정 장관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ICJ 회부를 논의했다. 이 할머니는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장관님 부임하신 데 축하도 드리고, '위안부 문제 좀 잘해주십시오' 하는 부탁을 드리러 왔다"며 "대통령님을 만나게 해 달라. 스가 (일본) 총리를 설득해 ICJ에 가서 판결을 지우자(받자)고 장관님께 얘기를 드렸다"고 밝혔다.


이 할머니는 "돈이 아니라 사죄를 원한다"며 "왜 위안부를 만들었는지 일본 학생들이 알게 하고, 일본과 교류해서 친하게 지내도록 하고, 역사 교육관을 짓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 면담을 요구한 이 할머니에개 정 장관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장관은 이 할머니가 '말만 하지 말고 행동으로 해달라'고 거듭 요구하자 "그렇게 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할머니가 대표를 맡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 회부 추진위원회'에서 활동 중인 신희석 박사는 "정 장관이 '할머니 활동에 대해서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며 "할머니의 말씀을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하셨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