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법원장들 만나는 김명수..'임성근 탄핵 논란' 입장 낼까

김재환 입력 2021. 03. 04. 05:00

기사 도구 모음

임성근 전 부산고법 부장판사의 사표 반려로 논란을 겪은 김명수 대법원장이 전국 법원장들과 만난다.

김 대법원장은 4일 오후 2시 전국법원장회의에 참석한다.

김 대법원장은 인사말을 전한 뒤 주요 현안을 보고받을 예정이다.

최근 임 전 부장판사의 사표 반려 과정에서 김 대법원장이 거짓 해명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는데, 법원 안팎에서도 일부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오는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일 오후 2시 전국법원장회의 개최돼
임성근 사표 거짓해명으로 곤욕 치러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김명수 대법원장이 지난달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1.02.24.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재환 기자 = 임성근 전 부산고법 부장판사의 사표 반려로 논란을 겪은 김명수 대법원장이 전국 법원장들과 만난다.

김 대법원장은 4일 오후 2시 전국법원장회의에 참석한다.

이날 법원장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다. 회의는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이 주재한다.

김 대법원장은 인사말을 전한 뒤 주요 현안을 보고받을 예정이다. 최근 임 전 부장판사의 사표 반려 과정에서 김 대법원장이 거짓 해명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는데, 법원 안팎에서도 일부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오는 중이다.

이와 관련해 김 대법원장이 이날 해당 사안을 언급할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김 대법원장은 논란이 불거진 직후인 지난달 4일 사실과 다른 답변을 한 것에 관해 사과했으며, 19일에는 법원 내부망에 글을 올리기도 했다. 다만 일각에서 나오는 사퇴설은 일축했다.

아울러 법원장들은 이날 재난 등 상황에서 사법부의 재판기능 유지와 사건처리를 위한 방안에 관해 의견을 주고받는다.

한편 탄핵심판을 받고 있는 임 전 부장판사는 지난 1일부로 전직 법관의 신분이 됐다.

임 전 부장판사는 '세월호 7시간'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명예훼손으로 기소된 가토 다쓰야 전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 재판에 개입한 혐의로 탄핵소추됐다.

또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소속 변호사들의 체포치상 사건에서 판결문의 양형 이유를 수정하도록 지시하는 등의 혐의도 탄핵소추 사유 중 하나다.

헌법재판소는 임 전 부장판사의 탄핵심판사건 심리에 착수했으며, 그가 주심 이석태 재판관을 상대로 낸 기피신청을 검토 중이다. 이르면 이번주 중 헌재는 기피신청을 받아들일지 여부를 결정한 뒤 변론준비절차기일을 재지정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