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강경화 등 文정부 장관 대거 합류.. '대선급' 박영선 캠프

손지은 입력 2021. 03. 04. 05:06 수정 2021. 03. 04. 09:17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박영선 후보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승리를 위해 대선캠프급 지원에 나섰다.

민주당은 3일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상임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하는 중앙당 선대위 의결을 완료했고, 8일 선대위 체제로 전환한다.

이번 선거가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말 국정 동력과도 맞물려 있는 만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지낸 박 후보와 전직 국무위원들이 '박영선 승리가 문 대통령의 성공'이라는 메시지를 강조한다는 전략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朴 승리가 文대통령의 성공' 메시지 강조
민주, 선대위 체제 돌입.. 단일화는 진통
용문시장 찾은 박영선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3일 서울 용산구 용문시장에서 시장을 찾은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박영선 캠프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박영선 후보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승리를 위해 대선캠프급 지원에 나섰다. 민주당은 3일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상임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하는 중앙당 선대위 의결을 완료했고, 8일 선대위 체제로 전환한다.

박 후보 캠프도 ‘필승 선대위’ 인선 작업이 막바지다. 선대위는 서울 지역의 현역 국회의원 41명 중 국무위원 3인과 이 대표 등을 제외한 전원과 지역위원장이 참여하는 ‘원팀’으로 구성한다. 민주당은 서울 지역 49석 중 41석을 갖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전임 장관들이 대거 합류한 점도 눈에 띈다. 앞서 합류 의사를 밝힌 정경두 전 국방부 장관, 박양우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조명래 전 환경부 장관에 이어 현 정부에서 가장 오래 재직했던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도 힘을 보태기로 했다. 박 후보 캠프의 핵심 의원은 “강 전 장관도 캠프 합류가 확정됐다”고 전했다. 강 전 장관은 인지도 면에서도 큰 힘이 될 것이라는 게 박영선 캠프의 기대다.

박 후보를 돕는 한 민주당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한솥밥을 먹은 국무위원 드림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선거가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말 국정 동력과도 맞물려 있는 만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지낸 박 후보와 전직 국무위원들이 ‘박영선 승리가 문 대통령의 성공’이라는 메시지를 강조한다는 전략이다.

중앙당 선대위는 7인의 최고위원과 기동민(서울)·박재호(부산) 시당위원장이 각각 서울·부산 선대위를 맡아 공동선대위원장 체제로 운영된다. 오는 5월 차기 당대표 선거에 나서는 송영길·우원식·홍영표 의원, 차기 원내대표 후보군인 윤호중·안규백 의원 등이 멘토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열린민주당 김진애 후보가 후보 등록일인 18일까지 단일화 레이스를 요구했지만 협상에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김 후보가 의원직 사퇴라는 배수진을 치고 나섰지만 민주당도 끌려다니지 않으려는 분위기다. 협상을 총괄하는 김종민 최고위원은 “단일화에 너무 에너지를 소모하는 것은 시민에게 도리가 아니다”라고 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