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자국에선 접종대상 아닌데..UAE에서 백신 맞은 스페인 왕실 일가

현혜란 입력 2021. 03. 04. 05:32

기사 도구 모음

스페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닌 왕실 일가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백신을 맞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구설에 올랐다.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53)의 누나 엘레나(57)는 3일(현지시간) 아버지인 후안 카를로스 1세 전 국왕이 머무는 아부다비 방문을 계기로 백신 접종을 권고받았다고 밝혔다고 스페인 EFE 통신이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지 언론 "펠리페 국왕 누이, 아부다비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엘라네 공주 "UAE 머무는 부친 정기적으로 찾아뵙기 위한 목적"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의 누이 엘레나(오른쪽)와 크리스티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스페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닌 왕실 일가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백신을 맞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구설에 올랐다.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53)의 누나 엘레나(57)는 3일(현지시간) 아버지인 후안 카를로스 1세 전 국왕이 머무는 아부다비 방문을 계기로 백신 접종을 권고받았다고 밝혔다고 스페인 EFE 통신이 전했다.

엘레나와 동생 크리스티나(55)는 외국에 있는 아버지를 정기적으로 만나러 가기 위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여기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친을 보러 가기 위한 목적이 아니었다면 스페인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이 될 때까지 기다렸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엘레나는 스페인 마드리드에, 크리스티나는 스위스 제네바에 각각 거주하고 있다.

두 자매가 지난달 아부다비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는 소식은 전날 현지 언론 엘콘피덴시아의 보도로 알려졌다.

2014년 아들에게 국왕 자리를 물려주고 나서 각종 추문에 휘말려 스페인을 떠난 후안 카를로스는 지난해 8월부터 UAE에서 지내고 있다.

후안 카를로스는 스페인에서 2016∼2018년 자금 출처를 알 수 없는 신용카드를 사용한 의혹으로 스페인 세무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자 밀린 세금을 뒤늦게 납부했다.

2007∼2018년 먼 친척이 설립한 재단으로부터 받은 금전적 혜택에 대해서도 체납된 수억원대 세금을 청산했다.

이밖에도 후안 카를로스는 사우디아라비아의 고속철 수주사업을 도와주는 대가로 뇌물을 받아 자금을 은닉한 혐의로 스페인과 스위스 사법당국의 수사를 받고 있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