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오늘날씨]기온 차차 오르지만..낮과 밤 기온차 커

김경은 입력 2021. 03. 04. 06:00

기사 도구 모음

4일 따뜻한 남풍이 불면서 기온이 차차 오르며 꽃샘추위가 잦아들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4일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3∼7도 더 올라 중부 내륙과 전북 동부, 경북 북부 내륙을 제외한 지역은 영상의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지표면이 습한 가운데 밤사이 기온이 내려가면서 수증기가 응결돼 이날 밤부터 다음날 아침 사이 내륙지역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낄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라·제주·충청권은 비
안개, 빙판길 유의
△4일 오전 전국 날씨 전망(출처:기상청)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4일 따뜻한 남풍이 불면서 기온이 차차 오르며 꽃샘추위가 잦아들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4일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3∼7도 더 올라 중부 내륙과 전북 동부, 경북 북부 내륙을 제외한 지역은 영상의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낮 기온은 대부분 지역에서 10도 이상으로 포근할 전망이다.

다만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20도로 매우 크니 환절기 급격한 기온 변화로 면역력 저하 등 건강관리해 유의해야 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3도∼7도, 낮 최고기온은 9∼14도로 예상된다.

일부 지역엔 비가 예보됐다.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북 남부와 전남권, 제주도는 이날 오전 비가 시작돼 오후에는 그 밖의 남부지방과 충청권으로 확대된다.

특히 제주도 남부와 제주도 산지를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주의해 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충청권과 경북 북부는 밤에 비가 그치나 전라권·경북권 남부 내륙·경남 내륙·제주도는 다음날 새벽, 경상권 해안은 다음날 오전까지 비가 이어질 예정이다.

4일 오후부터 밤사이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동해안 제외)에도 비가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20∼60㎜(많은 곳 제주도 남부와 제주도 산지 80㎜ 이상), 전남 해안과 경상권 해안 10∼40㎜, 충청권 남부와 남부지방(경북 북부, 경북 동해안, 전남 해안, 경남권 해안 제외) 5∼20㎜,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동해안 제외), 충청권 북부, 경북 북부, 울릉도·독도 5㎜ 미만이다.

지표면이 습한 가운데 밤사이 기온이 내려가면서 수증기가 응결돼 이날 밤부터 다음날 아침 사이 내륙지역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낄 수 있다.

기상청은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도로가 미끄럽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최근 눈이 내린 지역엔 빙판길에 유의해야겠다. 경기동부와 강원도, 경북북부에는 낮 동안에 기온이 오르면서 녹은 눈이 밤사이 기온이 떨어지면서 얼어 빙판길이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

미세먼지는

김경은 (ocami8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