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가정용 수돗물 사용↑·공공용은↓

김기덕 입력 2021. 03. 04. 06:00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영향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가정용 수돗물 사용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는 달리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공공용이나 욕탕에서 사용하는 수돗물은 크게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올해도 코로나19로 인한 감염병 확산과 거리두기가 지속된다면 상대적으로 수돗물의 사용량이 줄 수 있다"며 "상수도사업본부의 요금수입 감소로 이어져 재정적 압박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시 자치구별 수돗물 사용량 분석결과 공개
수돗물 사용량 1.8% 감소..가정용은 3.4% 증가
재택근무 활성화 등 영향..병원·욕탕 등은 감소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코로나19 영향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가정용 수돗물 사용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는 달리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공공용이나 욕탕에서 사용하는 수돗물은 크게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4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2020년 수돗물 사용량’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는 가정·일반·공공·욕탕용의 연간, 월간 사용량 및 자치구별 사용량에 대해 이뤄졌다. 분석 대상 기간은 2019년 1월부터 2020년 12월까지다.

조사 결과 지난해 서울시 수돗물 전체 사용량은 10억4542만8000톤(t)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보다 1963만4000t(1.8%) 감소한 수준이다. 감소된 수돗물 양은 석촌호수(담수량 636만t)의 약 3배에 달하는 규모다.

가정용 수도 월별 사용량 추이.

이 중 가정용 수도 사용량은 연간 7억3281만8000t으로 전년 보다 3.4%(2443만9000t) 증가했다. 조사 대상인 4개 업종 중 유일한 증가세를 보였다. 이는 코로나19 1차 대유행(2월24일~3월15일)과 3차 대유행(11월16일~)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강도 높은 거리두기 시행에 따른 재택근무 확산, 외출 자제 및 사적 모임 최소화 등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증가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상업시설 등에 공급되는 일반용 수도 사용량은 2억3211만1000t으로 연평균 9.7%(2482만8000t) 감소했다. 학교·병원·공공기관 등에 공급되는 공공용 수도사용량은 6533만5000t으로 전년에 비해 17.9%(1420만2000t) 감소했다.

욕탕용 수도사용량은 4개 업종 중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연간 욕탕 수돗물 사용량은 1516만5000t으로 전년도에 비해 25%(504만4000t)나 급감했다. 연말 기준 수전 수는 3.8%(32전) 감소했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사우나 금지 등 영업 제한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자치구별 수돗물 사용량을 보면 중구(-14.8%)가 가장 큰 폭으로 사용량이 줄었다. 이어 △종로구(-9.4%) △용산구(-3.8%)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에 사용량이 늘어난 곳은 강동구(4.0%), 송파구(3.9%), 은평구(0.6%), 중랑구(0.2%) 등 25개 자치구 중 단 네 곳에 불과했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올해도 코로나19로 인한 감염병 확산과 거리두기가 지속된다면 상대적으로 수돗물의 사용량이 줄 수 있다”며 “상수도사업본부의 요금수입 감소로 이어져 재정적 압박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기덕 (kidu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