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지난해 서울서 수돗물 사용 1.8%↓..가정용은 3.4%↑

임미나 입력 2021. 03. 04. 06:01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해 서울의 수돗물 사용량이 총 10억4천542만8천t으로 전년보다 1천963만4천t(1.8%) 감소했다고 4일 밝혔다.

상업시설 등에 공급되는 일반용 사용량은 연간 2억3천211만1천t으로 전년보다 9.7%(2천482만8천t) 감소했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올해에도 코로나19로 인한 감염병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된다면 수돗물 사용량 감소에 따른 요금 수입 감소로 이어져 재정적 압박이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여파"..목욕장용 25%·공공용 20% 감소
가정용 수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해 서울의 수돗물 사용량이 총 10억4천542만8천t으로 전년보다 1천963만4천t(1.8%) 감소했다고 4일 밝혔다.

1년 사이 감소량은 석촌호수 담수량(636만t)의 약 3배에 이른다고 상수도사업본부는 설명했다.

수도 요금은 용도에 따라 가정용, 공공용, 일반용, 욕탕용으로 구분해 각기 다르게 부과된다.

지난해 가정용만 수도 사용량이 증가했고 나머지는 모두 감소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작년에 가정용은 연간 7억3천281만8천t이 사용돼 2019년보다 3.4%(2천443만9천t)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작년 1월을 제외하고 모든 달의 사용량이 늘었으며, 특히 4·5·12월은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이 5% 이상으로 두드러졌다.

이와 대조적으로 공중위생관리법상 목욕장업에 공급되는 욕탕용 수도 사용량은 감소율이 가장 높았다. 연간 사용량이 1천516만5천t으로 전년보다 25%(504만4천t) 줄었다. 코로나19 1차 대유행 이후인 4월을 기점으로 급감하기 시작해 11월에는 42.2%까지 감소하기도 했다.

학교·병원·공공기관 등에 공급되는 공공용은 연간 6천533만5천t이 사용돼 전년보다 17.9%(1천420만2천t) 줄었다.

상업시설 등에 공급되는 일반용 사용량은 연간 2억3천211만1천t으로 전년보다 9.7%(2천482만8천t) 감소했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올해에도 코로나19로 인한 감염병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된다면 수돗물 사용량 감소에 따른 요금 수입 감소로 이어져 재정적 압박이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in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