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중국 양회 오늘 개막..'시진핑 권력 공고화' 집중

심재훈 입력 2021. 03. 04. 06:0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협 4일 개막..5일 전인대서 성장 목표 등 공개
코로나19 통제로 비대면식 양회..백신 접종 필요
양회 앞두고 인민대회당 주변 보안 강화하는 중국 (베이징 AFP=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두번째 맞는 중국 연례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4일 개막해 11일까지 열린다.

양회는 올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후 미중 갈등이 지속되고 캐나다 등 서방 국가들이 홍콩, 신장(新疆)의 인권 문제로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까지 거론하는 가운데 열려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의 권력 공고화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와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전국위원회 회의는 매년 거의 같은 기간에 열려 양회로 불린다.

정책 자문 회의인 정협은 4일 오후 시작되며 의회격인 전인대는 5일 오전 막을 올린다.

지난해 양회는 코로나19 여파로 예년보다 두 달 연기된 5월 말에 열렸다. 하지만 올해는 평년과 같은 시기에 열려 중국이 사실상 '코로나19 전쟁'에서 승리해 정상으로 돌아왔음을 대내외에 보여주는 의미가 크다.

올해 양회의 시작을 알리는 정협 전국위원회 회의는 4일 오후 3시(현지시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작된다.

왕양(汪洋) 정협 주석의 주재로 전국정협 위원들이 정협 전국위원회 상무위원회의 업무 보고를 청취하고 심의에 들어간다.

지난해 5월 열린 중국 양회 전경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전인대 연례회의는 5일 오전에 시작돼 10일까지 이어지며 11일 폐막식이 열릴 예정이다.

올해 양회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지난해 세계 주요국 중 유일하게 플러스 경제성장을 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포스트 코로나' 속 중국의 경제 및 사회발전 정책을 모색하게 된다.

이를 위해 미국을 넘어 세계 최강국이 되겠다는 목표의 14차 5개년(2021∼2025년) 계획과 2035년 장기 발전 전략을 승인해 시 주석 중심의 지배 체재를 공고히 하고 내수 확대와 기술 개발을 중심으로 한 자립 경제를 강화할 전망이다.

올해 양회를 시작으로 7월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 10월 19기 중앙위원회 6차 전체 회의(19기 6중전회),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같은 해 10월 당 대회 등 시 주석의 권력 유지를 위한 중요한 행사들이 줄줄이 예정돼있어 양회 성공은 필수적이다.

양회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정세의 불확실성을 이유로 내세워 정확한 경제 성장률 목표치를 제시하지 않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대신 경제 성장률 목표 구간만 6~8%로 제시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양회 앞두고 톈안먼광장 행인 신분증 검사하는 중국 공안 (베이징 로이터=연합뉴스)

글로벌타임스 등 중국 매체들은 중국이 양적 발전에서 질적 발전으로 전환하고 있는 데다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어 올해 양회에서도 성장률 목표가 정확한 수치로 제시되지는 않을 것으로 봤다.

중국은 이미 시진핑 주석이 지난해 양회에서 '코로나19 인민 전쟁' 승리를 선언한 바 있어 올해 양회는 코로나19 사태 속 중국의 경제 및 사회 발전 성과를 과시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대외적으로 바이든 행정부와 긴장 관계가 지속되고 '코로나19 중국 책임론' 공방도 여전한데다 서구국가들의 홍콩과 신장 등에 대한 인권 문제 비판이 거세 중국이 내놓을 대미 또는 대서방 정책 또한 관심사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홍콩 AP=연합뉴스)

특히, 올해 양회에서는 홍콩에 대한 중국의 직접 통치 강화를 골자로 하는 홍콩 선거 제도 개편을 승인할 것으로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애국자가 통치하는 홍콩'이라는 슬로건 아래 선거 입후보자의 자격을 심사하는 고위급 위원회를 설치하고 홍콩 행정장관을 선출하는 선거인단 중 구의원 몫(117석)을 없애며 입법회 직능대표 범위를 확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올해 양회는 코로나19 방역 통제 강화로 지난해처럼 회기와 행사들이 예년보다 대폭 축소됐고 내외신 기자들의 취재도 화상 기자회견 등 비대면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에 따라 각 지방 정부의 양회 대표단 또한 필수 인원만 참석하며 베이징에 들어올 때는 코로나19 백신을 반드시 맞아야 한다. 기자들은 화상 회견 시 사전에 격리 및 핵산 검사에서 통과해야 미디어센터에 입장 되는 등 강력한 통제가 이뤄진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