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헤럴드경제

[인더머니] UAE가서 백신 맞은 스페인 왕실 일가 '논란'

입력 2021. 03. 04. 06:16

기사 도구 모음

스페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닌 왕실 일가가 아랍에미리트(UAE)에 방문해 백신을 맞은 사실이 밝혀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3일(현지시간) 스페인 현지 매체는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53)의 누나 엘레나(57)는 아버지인 후안 카를로스 1세 전 국왕이 머무는 아부다비 방문을 계기로 백신 접종을 권고받았으며, 그와 동생 크리스티나(55)가 이에 동의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후안 카를로스 딸 "아버지 만날 목적으로 UAE측 권고에 응해"
[AP]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스페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닌 왕실 일가가 아랍에미리트(UAE)에 방문해 백신을 맞은 사실이 밝혀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3일(현지시간) 스페인 현지 매체는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53)의 누나 엘레나(57)는 아버지인 후안 카를로스 1세 전 국왕이 머무는 아부다비 방문을 계기로 백신 접종을 권고받았으며, 그와 동생 크리스티나(55)가 이에 동의했다고 보도했다.

외국에 있는 아버지를 정기적으로 만나러 가기위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 하에 내린 결정이란 설명이다.

그러면서 이들은 만약 부친을 보러가기 위한 목적이 아니었다면, UAE 측의 요청에 응하지 않고 스페인에서 백신 접종을 기다렸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앞서 전날 또 다른 현지 매체는 각각 마드리드와 스위스 제네바에 거주중인 두 자매가 지난달 아부다비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UAE에 현재 머물고 있는 후안 카를로스는 각종 추문에 휘말리면서 사실상 스페인에서 ‘추방’ 당한 상태다. 그는 2016∼2018년 자금 출처를 알 수 없는 신용카드를 사용한 의혹으로 스페인 세무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자 밀린 세금을 뒤늦게 납부하기도 했고, 2007∼2018년 먼 친척이 설립한 재단으로부터 받은 금전적 혜택에 대해서도 체납된 수억원대 세금을 청산했다.

더불어 현재 후안 카를로스는 사우디아라비아의 고속철 수주사업을 도와주는 대가로 뇌물을 받아 자금을 은닉한 혐의로 스페인과 스위스 사법당국의 수사를 받고 있다.

balme@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