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노컷뉴스

'모든 게 괜찮을 거야' 미얀마 소녀의 죽음..34명 사망

CBS노컷뉴스 장성주 기자 입력 2021. 03. 04. 06:18

기사 도구 모음

미얀마에서 최악의 유혈사태가 발생했다.

쿠데타 이후 시민을 향해 실탄 등 물리력을 동원해 온 군부에 의해 3일(현지시간) 하루 만에 최소 34명이 사망했다.

특히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은 전날 외교장관 회의를 열고 미얀마 군부 대표와 만나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석방과 시위대를 향한 물리력 사용을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군부 쿠데타 이후 가장 큰 피해..구급대원 무차별 폭행도
국제사회 문제해결 노력에도 성과없어..UN대응 못할 듯
미얀마 군경의 최루가스 발포에 엎드린 시위대. 연합뉴스
미얀마에서 최악의 유혈사태가 발생했다. 쿠데타 이후 시민을 향해 실탄 등 물리력을 동원해 온 군부에 의해 3일(현지시간) 하루 만에 최소 34명이 사망했다.

A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얀마 군경은 이날 반군부독재 시위대를 강경진압했고 이 과정에서 최소 34명이 숨졌다고 현지 언론 등이 전했다.

지난달 1일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이후 하루 만에 발생한 가장 많은 피해자가 발생했다. 특히 지난달 28일 18명의 사망자가 나와 국제사회에 충격을 준 '피의 일요일'보다 더 많은 피해다.

군부는 이날 반군부독재 시위대를 향해 새총을 발사한 뒤 진압했고, 심지어 구급대원들을 무차별적으로 폭행했다. 일부 현지 언론은 사망자가 38명이라고 집계했다.

희생자 가운데 '모든 것이 잘 될거야(Everything will be OK)'라고 적힌 검은색 티셔츠를 입은 19세 소녀 카알 신도 포함됐다.

카알 신의 페이스북에는 지난해 11월 치러진 총선에서 자신의 첫 투표 사진이 자랑스럽게 올려져 있다. 그는 자신의 손으로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만달레이의 거리로 나갔지만 군부가 쏜 총에 머리를 맞고 숨졌다.

3일(현지시간)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의 쿠데타 반대 시위 현장에서 의료진이 부상자를 치료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대 도시인 양곤에서만 18명이 숨졌고, 대규모 집회가 열린 몽유와에서는 8명이 희생됐다. 군부는 또 진압하는 과정에서 취재진을 포함한 100여 명의 시민을 체포했다.

앞서 경찰에 체포된 AP 소속 기자는 최대 징역 3년을 받을 수 있는 공공질서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겨졌다.

한편 미얀마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외교적 노력이 있었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특히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은 전날 외교장관 회의를 열고 미얀마 군부 대표와 만나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석방과 시위대를 향한 물리력 사용을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내정간섭을 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깨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미얀마의 모든 정당이 폭력을 선동해서는 안 된다면서 시위대가 폭력을 선동한다는 군부의 주장에 사실상 힘을 실어주는 모습도 보였다.

또 UN(국제연합) 역시 미얀마 군부에 대한 제재 등 단호한 조치를 취하지 못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임 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가 제재를 반대할 가능성이 상당한 탓이다.

[CBS노컷뉴스 장성주 기자] joo501@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