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땅 투기 의혹' 합동조사단 오늘 출범..관련 기초지자체도 조사

최재민 입력 2021. 03. 04. 06:5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한국토지주택공사, LH 직원들의 시흥 광명 땅 투기 의혹에 대한 전수조사가 3기 신도시 전체로 확대됩니다.

정부는 오늘 합동조사단을 출범하고 신속히 조사한 뒤 관련자를 엄벌한다는 방침입니다.

최재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LH 직원들의 집단 땅 투기 의혹을 조사할 정부 합동조사단은 총리실을 주축으로 이뤄집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신도시 관계자와 가족들의 토지 거래에 대한 전수 조사를 지시한 지 하루 만입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 충분한 인력 투입해 한 점 의혹 남지 않게 조사할 것. 위법 사항 확인될 경우 수사 의뢰 엄중히 대응할 것.]

전수 조사 범위도 대폭 커집니다.

3기 신도시는 광명 시흥 외에도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고양 창릉, 부천 대장 등 모두 6곳입니다.

이 때문에 LH와 국토부, 경기도개발공사 같은 관련 공공기관뿐 아니라 경기도와 인천시를 비롯해 6개 기초지자체도 전수조사 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합동조사단 출범에 앞서 관계자들이 모인 가운데 전수조사 대상 기관과 직원들의 범위 등을 결정할 계획입니다.

빈틈없는 조사를 위해 조사 범위도 신규 택지 개발 관련 부서에 국한하지 않는 방안도 거론됩니다.

택지 개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부서라면 모두 포함한다는 겁니다.

정부 관계자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 합동조사단 발족과 전수조사 계획을 설명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조사단은 관련 의혹을 최대한 신속히 조사한 뒤 관련자를 엄단 한다는 방침입니다.

YTN 최재민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