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3개 지방의회 '서울~양평 고속도로 조기건설' 촉구

강근주 입력 2021. 03. 04. 06:58

기사 도구 모음

전진선 양평군의회 의장은 2일 하남시의회에서 방미숙 하남시의회 의장, 임일혁 광주시의회 의장과 함께 '서울∼양평 고속도로 조기 건설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이번 공동건의문은 전진선 의장 제안으로 3개 시-군의회가 의지를 함께해 추진됐으며, 그동안 공통 숙원사업이던 경기동부권 교통불편 해소와 지역균형발전을 이끌 수 있는 '서울~양평 고속도로 조기건설'을 위한 건의사항이 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평군-광주시-하남시 의회 서울∼양평 고속도로 조기 건설 공동건의문. 사진제공=양평군

【파이낸셜뉴스 양평=강근주 기자】 전진선 양평군의회 의장은 2일 하남시의회에서 방미숙 하남시의회 의장, 임일혁 광주시의회 의장과 함께 ‘서울∼양평 고속도로 조기 건설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이번 공동건의문은 전진선 의장 제안으로 3개 시-군의회가 의지를 함께해 추진됐으며, 그동안 공통 숙원사업이던 경기동부권 교통불편 해소와 지역균형발전을 이끌 수 있는 ‘서울~양평 고속도로 조기건설’을 위한 건의사항이 담고 있다.

건의문에는 서울~양평 고속도로 예비타당성조사를 조속히 통과시키고, 국도 6호선 및 서울~춘천 고속도로 정체 해소와 수도권 동부권역 핵심 교통축 형성을 위해 조속히 사업을 추진해 달라고 촉구했다. 3개 시군의회는 채택된 건의문을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등 정부 당국에 전달하기로 했다.

전진선 의장은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은 각종 중첩규제로 제한되던 경기동부권 지역발전과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번 공동건의문에 담긴 양평군-광주시-하남시 80만 시-군민 바람과 의지가 반드시 실현될 수 있도록 3개 시-군의회는 소통과 협력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