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정인이 사망 당일 수차례 '쿵' 소리..맨밥에 상추만 먹여"

박영민 입력 2021. 03. 04. 06:5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생후 16개월 정인이가 죽던 날 과연 그 집에선 어떤 일이 벌어졌던 걸까요.

그날 오전 정인이의 집에서 무거운 아령이 떨어지는 것 같은 소리가 여러 차례 들렸다는 아래층 주민의 증언이 나왔습니다.

어제 열린 세 번째 재판에서 나온 양모 장 씨의 구체적인 학대 정황, 박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인이가 숨진 지난해 10월 13일 오전, 아파트 아래층에 살던 A 씨는 위층에서 평소 못 듣던 소리가 났다고 법정에서 진술했습니다.

무거운 아령을 떨어뜨릴 때와 비슷한 둔탁하고 큰 소리가 4차례에서 5차례 반복됐는데, 아이가 뛰어다닌 소리와는 전혀 달랐다고 증언했습니다.

위층에 올라가 봤더니 양모 장 씨가 문을 살짝 연 상태에서 눈물을 흘리며 미안하다 했다고 A 씨는 말했습니다.

지속적인 방임과 학대 정황에 대한 진술도 나왔습니다.

이웃 주민 B 씨는 장 씨가 정인이를 몇 시간 동안 차에 방치하면서도 휴대전화로 상황을 보고 있어 괜찮다는 말을 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정인이가 밥을 잘 먹지 않아 스트레스를 받았다던 장 씨 주장과 상반되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B 씨가 본 정인이는 장 씨의 말과 달리 밥을 잘 먹었고, 오히려 장 씨가 고기반찬을 먹이라는 말을 듣고도 간이 세다며 맨밥에 상추만 먹였다는 겁니다.

어제 재판에선 장 씨가 사이코패스에 가까워 내재된 공격성이 꽤 크다는 심리 분석 결과와 정인이를 발로 밟거나 던진 적이 없다는 장 씨 응답이 거짓이라는 생체 반응 분석 결과도 공개됐습니다.

하지만 장 씨 측은 학대는 있었지만 살인 혐의는 인정하지 않는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이번에도 시민들은 재판 전부터 법원 앞에 모여 강한 처벌을 요구했습니다.

["사형! 사형!"]

재판 뒤 양부 안 모 씨는 취재진 앞에 무릎을 꿇고 사과했습니다.

[안○○/‘정인이’ 양부/음성변조 : "죄송합니다. 너무 죄송합니다."]

오는 17일 열릴 예정인 4차 공판에는 살인죄 적용의 근거가 된 정인 양의 사망원인 감정서를 작성한 법의학자 등이 증인으로 나올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촬영기자:황종원 송혜성/영상편집:고응용/그래픽:이근희

박영민 기자 (youngmin@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