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롯데마트, '오늘 새벽 수확, 오늘 매장 입고' 시스템 도입

김주영 입력 2021. 03. 04. 07:00

기사 도구 모음

롯데마트가 신선식품 초신선 강화의 일환으로 '오늘 새벽 수확, 오늘 매장 입고' 농산물을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초신선 신선식품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가 지속 증가하는 점을 고려해, 신선함을 담은 로컬 농산물을 더욱 신선하게 선보이기 위해 '오늘 새벽 수확, 오늘 매장 입고' 제품을 준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롯데마트가 ‘오늘 새벽 수확, 오늘 매장 입고’ 농산물을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가 신선식품 초신선 강화의 일환으로 ‘오늘 새벽 수확, 오늘 매장 입고’ 농산물을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오늘 새벽 수확, 오늘 매장 입고’는 생산자가 수확한 제품을 매장에서 판매하는데 이틀 이상 걸리는 유통 구조를 절반으로 줄여, 고객에게 더욱 신선한 제품을 선보일 수 있는 시스템이다.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초신선 신선식품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가 지속 증가하는 점을 고려해, 신선함을 담은 로컬 농산물을 더욱 신선하게 선보이기 위해 ‘오늘 새벽 수확, 오늘 매장 입고’ 제품을 준비했다.일반적으로 로컬 농산물은 점포 인근 농가로부터 전일 포장해 놓은 제품을 다음날 오전 10시까지 점에 입고해 오전부터 판매한다. 하지만 롯데마트는 오전에 수확한 제품을 오후 3시 이후 매장에서 판매한다는 설명이다.

대표 상품으로는 딸기와 더불어 상추, 시금치, 모둠쌈 등 전체 채소 중 30% 가량을 차지하는 잎채소를 준비했으며, 전국 온라인 센터 및 서울역점, 양평점, 서초점 등 일부 점포에서부터 시작한다. 이번에 선정된 잎채소들은 채소류 중에서도 특히 극선도 상품으로, 신선도가 구매 요소 중 큰 부분을 차지하는 대표 품목들이다.

정재우 롯데마트 상품본부장은 “신선함에 대한 고객 수요를 고려해 로컬 푸드를 더욱 신선하게 선보일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지속 고민해오고 있다”며 “지역의 우수한 농산물을 발굴하고 초신선 농산물을 고객들에게 제공해 지속적으로 신선식품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