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정청래, 尹 겨냥 "대통령도 탄핵당하는 나라..곧 내리막길"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입력 2021. 03. 04. 07:00

기사 도구 모음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를 정면 비판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윤석열의 폭주, 그도 곧 내리막길에 들어섰다"고 비판했다.

그는 앞서 지난 2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수사청 설립은)정치·경제·사회 분야의 힘 있는 세력들에 치외법권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이는 민주주의의 퇴보이자 헌법 정신의 파괴"라고 지적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무전취식할 때는 좋지만 외상값은 반드시 계산해야"
지난 3일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를 정면 비판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윤석열의 폭주, 그도 곧 내리막길에 들어섰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지난 3일 페이스북에 “민심을 거스른 자 민심의 심판이 있고 법을 거스른 자 형사처벌을 받는다”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순천자(順天者)는 흥(興)하고 역천자(逆天者)는 망(亡)한다. 이것이 세상의 이치고 자연의 순리”라고 밝혔다.

그는 “2년간 잠시 빌린 칼로 조자룡의 칼 쓰듯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른 자의 뒷모습이 눈에 선하다”며 “대통령도 탄핵당하는 나라다. 누구든 법 앞에 평등하다. 무전취식할 때는 좋지만 외상값은 반드시 계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총장은 7월24일 임기가 종료된다. 그는 앞서 지난 2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수사청 설립은)정치·경제·사회 분야의 힘 있는 세력들에 치외법권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이는 민주주의의 퇴보이자 헌법 정신의 파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윤 총장의 공개 비판에 대해 여당은 “임기를 4개월 남긴 검찰총장의 말씀”이라고 응수하기도 했다.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