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박영선 "송파·잠실 MICE로 서울을 세계 제1 MICE 관광도시로"

정재민 기자 입력 2021. 03. 04. 07:00

기사 도구 모음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송파·잠실 마이스(MICE) 밸리 사업 계획에 대해 "송파·잠실 마이스 밸리를 통해 서울을 세계 제1의 마이스 관광도시로 끌어올리겠다"며 "일자리도 연간 9만5000개 늘릴 수 있다"고 말했다.

4일 박 후보 캠프에 따르면, 박 후보는 전날(3일) 오후 한국무역협회를 방문해 무역협회가 서울시에 제안한 송파·잠실 마이스 밸리 사업 계획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ICE 밸리로 일자리 9.5만개 늘릴 수 있어"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영선 후보./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송파·잠실 마이스(MICE) 밸리 사업 계획에 대해 "송파·잠실 마이스 밸리를 통해 서울을 세계 제1의 마이스 관광도시로 끌어올리겠다"며 "일자리도 연간 9만5000개 늘릴 수 있다"고 말했다.

4일 박 후보 캠프에 따르면, 박 후보는 전날(3일) 오후 한국무역협회를 방문해 무역협회가 서울시에 제안한 송파·잠실 마이스 밸리 사업 계획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마이스는 기업회의(meeting), 포상관광(incentives), 컨벤션(convention), 전시(exhibition)의 네 분야를 통틀어 말하는 서비스 산업이다.

박 후보는 "마이스 관광은 바이오, 인공지능(AI) 등 도시첨단산업과 함께 서울의 국제경쟁력을 좌우할 핵심 분야"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제1코엑스부터 시작해 현대자동차그룹의 새 본사가 될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를 거쳐 잠실운동장 일대까지 마이스 밸리를 구축해 서울을 세계 제1의 마이스 관광 도시로 끌어올릴 것"이라며 "일자리도 연간 9만5000개 늘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구자열 신임 무역협회장은 마이스 사업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하며, 박 후보에게 "서울시장이 되면 꼭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후보의 방문은 신임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 취임 이후 첫 공식 일정으로 이 자리에는 박양우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강선우 민주당 의원, 윤영혜 동덕여대 글로벌 마이스 전공 교수와 무역협회 임원진 등이 참석했다.

ddakbo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