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백신 접종 시작했는데".. '이상반응 신고' 시스템은 아직

손효숙 입력 2021. 03. 04. 07:08 수정 2021. 03. 04. 09:43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지난달 26일 시작됐지만 질병청이 아직까지 백신 이상반응 발생을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4일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질병청은 1~2월 낸 설명자료 등을 통해 백신 이상반응이 나타난 경우 '예방접종도우미'를 통해 신고하라고 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미애 의원 " '예방접종 도우미' 시스템 마련 안 돼"
질병청 "일반인 대상 접종 이뤄지는 시점에 구축"
지역 권역별 화이자 백신 접종 시작 첫날인 3일 오전 충남 천안 중부권역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천안=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지난달 26일 시작됐지만 질병청이 아직까지 백신 이상반응 발생을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4일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질병청은 1~2월 낸 설명자료 등을 통해 백신 이상반응이 나타난 경우 '예방접종도우미'를 통해 신고하라고 알렸다. 하지만 아직까지 관련 시스템은 구축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1월 28일 발표된 '코로나19 예방접종 질의응답' 자료에 따르면 질병청은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감시체계를 강화해 일반적인 신고체계 운영을 실시하고자 한다"며 "이상반응이 의심되는 경우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을 통해 피접종자나 보호자가 이상반응을 체크하고 대응방법을 안내받을 수 있다"고 소개한 바 있다.

같은 날 나온 예방접종 계획안에서도 "이상반응을 상시 신고·모니터링할 수 있게 모바일 기반의 신고 서비스를 제공한다"면서 "최초 접종 개시 후 누적·일일 이상반응 신고현황 등을 실시간 공개하겠다"고 설명했다.

현재 질병청이 운영하는 예방접종정보 검색사이트 '예방접종도우미'에서는 '이상반응 신고하기'를 통해 신상정보를 입력한 후 예방접종 내역을 선택해 이상반응 발생 사실을 신고할 수 있다. 하지만 선택지에 나와있는 예방접종에는 결핵, 수두, B형간염, 폐렴구균 등이 있을 뿐 코로나 19 백신은 없다.

이에 대해 질병청은 "현재 접종 대상자가 요양시설이나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등이므로 이상반응이 나타난 경우 자체 파악이 가능하다"면서 "시스템은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접종이 이뤄지는 시점에 구축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접종률 제고 차원에서도 이상반응 신고체계 구축은 기본"이라며 "접종이 늦어진 만큼 철저히 대비하고 준비해야 하는데도 그렇게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