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정치 공작 논란에..페이스북, 정치광고주 신원 확인한다

조유진 입력 2021. 03. 04. 07:26

기사 도구 모음

정치광고를 재개하는 페이스북이 정치광고의 광고주 신원을 확인하는 절차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NYT는 페이스북이 각 광고회사에게 보낸 이메일 사본을 입수해 페이스북이 오는 4일부터 사회 현안과 선거 또는 정치에 대한 광고를 게재하는 동시에 광고주들은 광고 게재 권한을 받기 전에 일련의 신원 확인 과정을 거치기로 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출처:NYT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정치광고를 재개하는 페이스북이 정치광고의 광고주 신원을 확인하는 절차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이날 사회 현안과 선거 또는 정치에 대한 광고를 게재하겠다는 방침을 광고주들에 이메일로 통보했다. 페이스북은 이와 함께 정치광고 게재 조건을 대폭 강화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NYT는 페이스북이 각 광고회사에게 보낸 이메일 사본을 입수해 페이스북이 오는 4일부터 사회 현안과 선거 또는 정치에 대한 광고를 게재하는 동시에 광고주들은 광고 게재 권한을 받기 전에 일련의 신원 확인 과정을 거치기로 했다고 전했다.

다만 이 같은 방침을 미국 외 다른 국가로 확대할 지 여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페이스북은 지난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러시아가 페이스북 가입자 정보를 이용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당선을 돕는 여론공작을 벌인 사실이 드러나면서 페이스북은 기업 신뢰도와 경영 환경에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당시 페이스북 가입자 8700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돼 영국 캠브리지 애널리티카에 넘어갔고, 이 정보를 이용해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는 2016년 미국 대선 여론전, 브렉시트 여론전 등 정치 공작에 사용했다.

페이스북은 광고주 신원 확인 외 정치광고 게재 조건을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방안을 마련중이다.

페이스북은 이날 블로그 게시글을 통해 "앞서 지난해 11월 미국의 대통령 선거 투표를 앞두고 정치광고를 받지 않은 조치와 이에 대한 많은 피드백을 듣고 정치 및 선거 광고에 대해 더 많이 배웠다. 앞으로 몇 달 간 이러한 새로운 광고 서비스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살펴본 뒤 추가로 변경이 필요한 부분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지난 1월 조지아주에서 열린 연방상원 의원 결선 투표를 앞두고 이 지역에서만 후보자에 대한 정치광고를 허용했다. 그러나 나머지 49개 주에서는 정치광고 중단 방침을 고수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