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성전환' 변희수 하사, 숨진지 수일 지나..작년 말에도 극단적 선택

김자아 기자 입력 2021. 03. 04. 07:32

기사 도구 모음

군 복무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했다가 강제전역 처분이 내려진 변희수(23) 전 육군 하사가 지난 3일 충북 청주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40분쯤 112에 변 전 하사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청주시 상당구 정신건강복지센터 측의 신고가 접수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온 부사관 변희수 하사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육군의 전역 통보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군 복무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했다가 강제전역 처분이 내려진 변희수(23) 전 육군 하사가 지난 3일 충북 청주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40분쯤 112에 변 전 하사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청주시 상당구 정신건강복지센터 측의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숨져 있는 변 전 하사를 발견했다. 경찰 출동 당시 변 전 하사의 자택 문은 잠겨 있었다. 경찰과 119는 문을 강제로 개방한 뒤 진입했다.

지난달 28일부터 연락 끊겨…사망한지 수일 지난 듯
변희수(23) 전 하사가 3일 충북 청주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뉴스1

소방당국은 시신 상태로 미뤄 변 전 하사가 사망한 지 수일이 지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유서 발견 유무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변 전 하사는 상당구 정신건강복지센터 상담자로 등록돼 있었다. 변 전 하사는 지난해 말에도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해 그동안 관리를 받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 내용에 따르면 센터 측은 지난달 28일부터 변 전 하사와 연락이 닿지 않았다.

군인권센터도 이날 오후 변 전 하사의 사망 소식을 확인하고 임태훈 소장이 직접 청주로 향했다.

군 복무 휴가 중 성전환 수술…여군 복무 희망했으나 '강제전역'
변 전 하사는 경기 북부의 한 부대에서 육군 전차조종수 부사관으로 근무하던 중 자신의 성 정체성이 여성임을 깨닫고 심리 상담과 호르몬 치료를 받다 2019년 11월 태국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았다.

이후 변 전 하사는 여군 복무를 희망했으나 군은 그를 심신장애 전역 대상자로 보고 지난해 1월22일 강제전역 처분을 내렸다. 군은 당시 '고환 양측을 제거한 자'를 3급 심신장애로 분류하는 규정에 따라 '3급 심신장애' 판정을 내렸다.

변 전 하사는 지난해 2월 법원에 '성별 정정 허가'를 신청하고 여군 재입대를 위해 전역처분 인사소청을 추진하고자 했다. 법원은 성별 정정 신청을 받아들였으나 변 전 하사가 육군본부에 낸 인사소청은 지난해 7월 기각됐다.

"혐오 이길 대한민국 기대"…4월 첫 변론 앞둔 '전역처분 취소' 행정소송
성전환 수술을 받고 강제 전역 판정을 받은 변희수 전 육군 하사가 지난해 8월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전역 처분 취소 행정소송 제기 기자회견에서 임태훈 군인권센터소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변 전 하사는 결국 지난해 8월 대전지법에 전역처분 취소 행정소송을 내고 오는 4월 첫 변론을 앞둔 상황이었다.

행정소송 제기 당시 변 전 하사는 기자회견을 통해 "호의적이지 않은 여론이 한순간에 일소될 수 없겠지만 제가 커밍아웃해 성별 정정을 결심한 그때의 마음가짐, 더 나은 세상에 대한 기대, 옆에서 응원하는 군 동료와 친구들, 성소수자들, 변호인단과 함께 다시 이 싸움을 시작하려 한다"며 "사법부의 정의와 혐오를 이길 대한민국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달 변 전 하사에 대한 육군의 강제 전역 처분이 인권침해에 해당한다고 보고 육군참모총장에 전역 처분을 취소할 것을 권고하기도 했다. 그러나 육군은 적법한 행정처분이라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