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독기 품은 안철수 "최종 후보 못돼도 제 선거처럼 뛰겠다"

강경주 입력 2021. 03. 04. 10:01

기사 도구 모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4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화와 관련, "내가 이겨야 한다, 우리 당이 이겨야 한다는 생각을 버리자"고 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최종 후보가 돼도 과정에서의 문제로 본선에서 진다면 무슨 소용이 있나"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야권 전체가 이기는 선거 돼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4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화와 관련, "내가 이겨야 한다, 우리 당이 이겨야 한다는 생각을 버리자"고 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최종 후보가 돼도 과정에서의 문제로 본선에서 진다면 무슨 소용이 있나"라고 말했다.

이어 "후보가 되는 것이 목표가 아니라, 시장이 되는 것이 목표여야 한다"며 "한 당이 이기는 것이 아니라 야권 전체가 이기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측의 합의된 단일화 경선 결과, 설령 제가 선택받지 못하더라도 시민 앞에 한 저의 약속은 반드시 지키겠다"며 "제 온몸을 던져 선거운동 마지막 날까지 제 선거처럼 뛰고 또 뛰겠다"고 부연했다.

그는 "한 번도 성공하지 못했던 중도와 보수의 단일화를 통해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를 만든 무법천지 정치와 서민 대중의 극심한 고통을 반드시 끝내겠다"고 덧붙였다.

또 안철수 대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을 언급한 뒤 "온 나라 안에 썩은 냄새가 진동하고 있는데도 국가 사법기능을 형해화하려는 해괴한 짓이 벌어지고 있다"며 "검찰 수사권을 완전히 박탈하고 중수청(중대범죄수사청)이라는 황당한 조직을 만들려는 여당의 책동"이라고 지적했다.

안철수 대표는 "검찰 수사권 박탈에 결단코 반대한다. 중수청이 생기면 그곳은 범죄자들의 안식처이자 권력자들의 치외법권 지역이 될 것"이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의 말처럼 대한민국은 부패, 망국의 길로 갈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진심으로 검찰 수사권 박탈이 인권보장, 사법 정의 실현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가"라며 "대통령에게 남은 양심이라도 있다면 중수청 설치를 당장 중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안철수 대표는 "윤석열 총장을 지키는 것은 총장 개인을 지키는 것이 아니라 부패한 권력에 대한 수사를 막으려는 대다수의 양심적인 검사들을 응원하고 지키는 일, 대한민국 사법 체계를 지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오늘 윤석열 총장을 지키고 4월7일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지 못한다면 역사는 2021년을 민주주의 암흑기 원년으로 기록할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