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신문

[핵잼 사이언스] 보잉이 개발한 무인 전투 드론 '로열 윙맨' 첫 비행 성공

입력 2021. 03. 04. 10:16 수정 2021. 03. 04. 10:16

기사 도구 모음

보잉이 호주 왕립 공군을 위해 개발 중인 무인 전투 드론이 첫 비행 테스트에 성공했다.

로열 윙맨 (Loyal Wingman) 드론 혹은 보잉 ATS (Airpower Teaming System)로 알려진 이 드론 전투기는 F-35A, F/A-18F, E-7A 같은 유인 전투기와 함께 임무를 수행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 중인 차세대 무기 체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출처 보잉

보잉이 호주 왕립 공군을 위해 개발 중인 무인 전투 드론이 첫 비행 테스트에 성공했다. 로열 윙맨 (Loyal Wingman) 드론 혹은 보잉 ATS (Airpower Teaming System)로 알려진 이 드론 전투기는 F-35A, F/A-18F, E-7A 같은 유인 전투기와 함께 임무를 수행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 중인 차세대 무기 체계다.

기존의 군용 드론은 기본적으로 독자적으로 작전을 수행한다. 단순 정찰 목적이든 MQ-1C 그레이 이글 같은 공격형 드론이든 간에 유인기처럼 합동 작전을 펼치지 않고 단독으로 정찰하고 단독으로 교전을 치른다. 현재 사용되는 군용 드론은 속도나 무장에서 최신 전투기를 따라올 수 없어 같이 비행하면서 작전을 수행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그에 비해 멈티 (MUM-T, Manned-Unmanned Teaming)로 불리는 유무인 복합운용체계에서는 조종사가 탑승한 일반 전투기와 인공지능이 조종하는 무인 드론이 한 팀을 이뤄 작전을 수행한다.

보잉의 로열 윙맨 드론은 멈티 개념으로 개발되는 대표적인 전투 드론으로 기존의 드론과는 달리 전투기와 매우 흡사한 외형을 지니고 있다. 최신 유인 전투기와 함께 싸워야 하는 만큼 비슷한 비행 성능과 항속거리를 지녀야 하기 때문이다. 

참고로 로열 윙맨 드론은 길이 11.7m로 일반적인 전투기보다 작지만 8.5m인 MQ-1C 그레이 이글보다 크다. 항속 거리도 3700km에 달해 대부분의 전투기와 합동 작전을 수행하는데 충분하다. 최고 속도는 공개된 바 없지만, 최신 전투기와 비슷하거나 조금 느릴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 보잉

호주 공군에 도입될 로열 윙맨의 제원은 많은 부분 베일에 싸여 있다. 전투기를 닮은 외형을 보면 무장 장착도 가능할 것처럼 보이지만, 무장 탑재 여부에 대해서도 알려진 내용이 없는 상태다.

사실 무장을 장착하지 않더라도 위험한 전방에서 적 항공기를 먼저 탐지하고 교란할 수 있어 아군 유인기의 작전 능력과 생존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하지만 멈티 개념이 아닌 일반 드론도 무장을 운용 능력이 커지는 상황을 생각하면 로열 윙맨 역시 무장을 탑재하는 건 시간 문제로 생각된다. 

가까운 미래에는 무인 전투기와 유인 전투기간이 교전이나 혹은 무인 전투기끼리의 교전이 SF 영화가 아닌 현실에서 일어날 수 있다. 하지만 단순 정찰이나 전자전 임무 수행을 넘어 인명을 살상하는 인공지능 무인 전투기에 대한 우려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