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학폭 의혹' 동하 측 "본인·지인 확인 결과 사실무근" [전문]

김가영 입력 2021. 03. 04. 18:17

기사 도구 모음

배우 동하가 학폭 의혹에 휩싸였으나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취했다.

이어 "당사는 앞으로도 해당 일에 대한 내용으로 더 이상 상처받는 이들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를 할 것이며,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생성 및 공유하는 이들에게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생성 및 공유하는 이들에게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하(사진=소속사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동하가 학폭 의혹에 휩싸였으나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취했다.

동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4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는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확인한 즉시 배우 본인과 이야기를 나누었다”면서 “확인해 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게 됐고

배우 본인의 판단이 명확하지 않을 수도 있기에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하였으나 대답은 동일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사는 앞으로도 해당 일에 대한 내용으로 더 이상 상처받는 이들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를 할 것이며,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생성 및 공유하는 이들에게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동하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네티즌의 글이 공개됐다. 이 네티즌은 동하에게 학교가 아닌 외부에서 폭행을 당했다며 “이유는 내가 김형규(동하 본명)를 노려봤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동하의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여성이 그가 뺨을 때리고 욕설을 하는 것을 말렸다며 “평소 그와 그의 형에 관련된 소문을 들은 적 있기에 찍히지 않기 위해서 그다음부터는 학교에서 어떻게든 눈에 띄지 않으려고 숨어다녔다”고 덧붙였다.

동하는 KBS2 ‘김과장’, SBS ‘수상한 파트너’, SBS ‘이판사판’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현재 KBS2 ‘오! 삼광빌라’에서 장준아 역을 맡아 출연 중이다.

다음은 동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제이와이드컴퍼니입니다.

현재 커뮤니티에 당사 소속 배우 동하와 관련된 게시글에 대한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확인한 즉시 배우 본인과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확인해 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게 되었고,

배우 본인의 판단이 명확하지 않을 수도 있기에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하였으나 대답은 동일했습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해당 일에 대한 내용으로 더 이상 상처받는 이들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를 할 것이며,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생성 및 공유하는 이들에게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김가영 (kky120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