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100억' 땅 첫 매입은 LH 전 사업단장..부하직원 연이어 '투기의혹'

김희준 기자 입력 2021. 03. 04. 21:34

기사 도구 모음

신도시 토지 투기 매입 의혹이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가운데, 가장 먼저 땅을 사들인 사람은 LH 과천의왕사업단장까지 역임한 2급 직원 박 모 씨로 드러났다.

박 씨 부부 외에도 경기지역본부 직원 정 모 씨와 광주전남지역본부 2급 지사장 박 모 씨 부부도 지난 2019년 시흥 과림동 땅을 함께 사들이는 등 LH 직원들은 부부 동반 투기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9.4억원에 산 첫 매입부지, 시세차익만 13억원 추정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직원들의 광명 시흥 신도시 땅투기 의혹과 관련해 정부합동조사단이 4일 출범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일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신도시 관계자 및 가족들의 토지 거래에 대한 전수 조사를 지시한지 하루만이다. 사진은 이날 LH직원들이 사들인 뒤 묘목을 심어 놓은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소재 농지의 모습. 2021.3.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신도시 토지 투기 매입 의혹이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가운데, 가장 먼저 땅을 사들인 사람은 LH 과천의왕사업단장까지 역임한 2급 직원 박 모 씨로 드러났다.

4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박 씨는 지난 2018년 4월 LH 경기지역본부에서 일하는 부인과 함께 경기도 시흥시 무지내동 5900㎡ 땅을 매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과정에서 부하 직원이었던 3급 직원 강 모 차장도 부인과 함께 공동명의자로 이름을 올렸다.

땅 매매 대금만 19억4000만원이었는데, 현재 시세로 되판다면 차익만 13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씨 부부 외에도 경기지역본부 직원 정 모 씨와 광주전남지역본부 2급 지사장 박 모 씨 부부도 지난 2019년 시흥 과림동 땅을 함께 사들이는 등 LH 직원들은 부부 동반 투기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h9913@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