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앙일보

유럽의약품청, 스푸트니크V 백신 평가 돌입

배재성 입력 2021. 03. 04. 21:48 수정 2021. 03. 05. 06: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러시아 연구소 백신 개발 모습. 연합뉴스

유럽의약품청(EMA)이 러시아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평가에 돌입했다.

유럽연합(EU)의 의약품 평가·감독기구인 EMA은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의 동반심사(rolling review)에 착수했다고 러시아 측이 4일(현지시간) 밝혔다.

스푸트니크 V 백신 개발 지원과 해외 생산 및 공급을 담당하는 ‘러시아직접투자펀드’(RDIF)는 이날 보도문을 통해 “EMA가 스푸트니크 V 백신 동반심사 절차를 시작했다”면서 “EMA 인간사용의약품위원회(CHMP)의 동반심사 개시 결정은 (이 백신의) 성인에 대한 임상 전 시험과 임상시험 결과들에 기반을 두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EMA가 백신의 효능과 안정성 등에 대한 일반적인 EU 기준을 적용해 스푸트니크 V를 평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반심사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과 같은 공중보건 비상 상황에서 의약품이나 백신에 대한 평가를 빠르게 진행하기 위한 절차다.

스푸트니크 V 백신은 지난해 8월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승인했지만, 통상적인 백신 개발 절차와 달리 3단계 임상시험(3상) 전에 1.2상 결과만으로 승인해 효능과 안전성에 대한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그러다가 지난달 초 세계적인 의학 학술지 '랜싯'에 이 백신의 예방 효과가 91.6%에 달한다는 3상 결과가 실리면서 백신에 대한 평가가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다.

EU는 27개 회원국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등 서구권에서 개발한 백신을 이미 접종 중이다.

그러나 백신 물량 부족으로 접종에 속도가 나지 않자 유럽 일각에서도 중국·러시아산 백신 도입을 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은 EU 규제당국의 승인만 있다면 러시아 백신을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헝가리는 이미 EU와는 별도로 러시아 백신을 자체 승인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