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미스트롯2' 은가은, 눈물의 '애모' 무대→최고점 100점

김가영 입력 2021. 03. 04. 22:34

기사 도구 모음

'미스트롯2' 은가은이 결승전 무대로 최고점 100점을 받았다.

첫번째 주자로 나선 은가은은 어머니의 애창곡인 김수희의 '애모'로 무대를 선보였다.

은가은은 절절한 감성으로 완성도 높은 무대를 꾸몄고 심사위원 김용임은 "저도 무명시절 이 노래를 울면서 불렀다"면서 "트롯 가수는 어떤 인생을 살아도 버려지는 인생이 없다. 다 노래에 스며든다. 수고했다"고 응원했다.

은가은은 최고점으로 100, 최저점 85를 받았고 무대에 내려오자마자 눈물을 쏟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스트롯2’(사진=화면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미스트롯2’ 은가은이 결승전 무대로 최고점 100점을 받았다.

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결승전 무대가 꾸며졌다. 첫번째 주자로 나선 은가은은 어머니의 애창곡인 김수희의 ‘애모’로 무대를 선보였다.

은가은은 절절한 감성으로 완성도 높은 무대를 꾸몄고 심사위원 김용임은 “저도 무명시절 이 노래를 울면서 불렀다”면서 “트롯 가수는 어떤 인생을 살아도 버려지는 인생이 없다. 다 노래에 스며든다. 수고했다”고 응원했다.

이어 조영수는 “좋은 무대지만 부르기는 힘들었을 거다. 시청자들이 기대하는 감동이 있기 때문에. 그래서 부담이 있었을 것인데 기대 이상의 무대였다”면서 “엔딩에서 나지막하게 부르면서 울음이 났는데 아름다웠다. 그 순간이 너무 진심으로 느껴졌고 감동을 주는 가수가 될 거라고 확신한다”고 칭찬했다.

이날 무대 점수는 최저점, 최고점만 공개가 됐다. 은가은은 최고점으로 100, 최저점 85를 받았고 무대에 내려오자마자 눈물을 쏟았다.

‘미스트롯2’은 차세대 트로트 스타를 탄생시키는 신개념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대한민국에 트롯 열풍을 일으킨 ‘미스트롯’ 시즌1, ‘미스터트롯’을 잇는 프로그램으로 시작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아 최고 시청률 32%를 기록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김가영 (kky120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