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노컷뉴스

그린피스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 제거해도 오염 여전"

CBS노컷뉴스 고영호 기자 입력 2021. 03. 05. 10:33

기사 도구 모음

그린피스가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에서 방사능 오염물질을 제거했어도 오염은 여전하다고 주장했다.

그린피스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원전사고가 발생하면서 오염을 제거해야 할 구역 대부분이 방사성 세슘(Cs)으로 아직도 오염돼 있다고 평가했다.

그린피스는 "일본 정부의 장기적 오염 제거 목표가 일반인에게 권장되는 0.23μSv/h(마이크로시버트)이지만 지난 10년 간 조사에서 이 수준을 크게 넘어 측정됐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그린피스 제공
그린피스가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에서 방사능 오염물질을 제거했어도 오염은 여전하다고 주장했다.

그린피스는 4일 '2011~2021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의 현실'이란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를 통해 "일본 정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대대적인 오염제거 작업에도 작업이 완료된 면적은 15%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후쿠시마지역 상당 부분이 오염 제거가 불가능한 산림지대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린피스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원전사고가 발생하면서 오염을 제거해야 할 구역 대부분이 방사성 세슘(Cs)으로 아직도 오염돼 있다고 평가했다.

세슘은 방사능 오염 물질 가운데 가장 위험성이 크다.

그린피스는 "일본 정부의 장기적 오염 제거 목표가 일반인에게 권장되는 0.23μSv/h(마이크로시버트)이지만 지난 10년 간 조사에서 이 수준을 크게 넘어 측정됐다"고 전했다.

[CBS노컷뉴스 고영호 기자] newsman@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