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일본 자민당 정조회장,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 거론

김호준 입력 2021. 03. 05. 11:52

기사 도구 모음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일본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올해 여름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취소 가능성을 거론했다.

시모무라 정조회장은 4일 일본의 위성방송 채널인 BS11에 출연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여부에 대해 "주요국의 선수가 대거 오지 못하면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요국 선수 대거 오지 못하면 IOC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어"
시모무라 하쿠분 자민당 정조회장 [도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4.09.03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일본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올해 여름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취소 가능성을 거론했다.

시모무라 정조회장은 4일 일본의 위성방송 채널인 BS11에 출연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여부에 대해 "주요국의 선수가 대거 오지 못하면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정조회장은 간사장, 선거대책위원장, 총무회장과 함께 집권 자민당의 4역 중 하나다.

시모무라 정조회장은 정부가 오는 7~9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때 해외 관중을 수용하지 않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선택지로서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월 18일 위성방송 BS닛테레에 출연한 자리에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여부를 판단하는 시기에 대해 "3월 하순께가 하나의 기준이 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를 고려해 해외 관중을 수용하지 않더라도 오는 7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