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모두 안 될거라던 HMM, 10년만의 '흑자 전환'..중심엔 '그'가 있었다

이강준 기자 입력 2021. 03. 06. 07:20

기사 도구 모음

모두가 HMM(옛 현대상선)은 재기하지 못할 거라고 했다.

5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HMM은 지난해 10년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2016년 세계 7위 한진해운이 파산했을 때 HMM의 선복량(총 적재능력)은 45만TEU에 불과했다.

당시만해도 HMM은 '밑빠진 독' 혹은 곧 있으면 망할 회사라는 비아냥을 듣고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계 최대 규모의 2만4,000TEU급 컨테이너 1호선 ‘HMM 알헤시라스’호가 컨테이너를 가득 채운 만선으로 8일 중국 얀티안에서 유럽으로 출발했다. ‘HMM 알헤시라스’호는 최대 적재 수준인 1만9,621TEU를 적재하면서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사진제공=HMM


모두가 HMM(옛 현대상선)은 재기하지 못할 거라고 했다. 국적선사를 지키기 위해 정부가 돈을 투입하겠다고 해도 '혈세 낭비 하지 말라'는 질타가 쏟아졌다.

그 HMM이 '한국의 보배'가 됐다. 장기 적자에서 탈출했고 '산업 역군'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한국 수출입 물량의 99.7%를 해운(배)이 담당하고 있는데, 이 해운을 책임지는 대표 회사가 HMM이다.

5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HMM은 지난해 10년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흑자 규모도 무려 9808억원으로 1조원에 근접한다. 업계에서는 "어닝 서프라이즈의 뜻이 궁금하면 HMM을 보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어닝 서프라이즈' 중심엔 배재훈 HMM 사장…2019년 취임해 '빠른 정상화' 정조준
배재훈 HMM 사장 인터뷰 촬영 / 사진제공=HMM

HMM도 암흑기가 있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머스크, MSC 등 유럽계 메이저 선사들이 선박 크기를 키우면서 '운임비 치킨 게임'을 시작한 것이다. 이때 한진해운은 경쟁을 버티지 못하고 2016년 8월에 파산했다. HMM도 2011년부터 '장기 적자' 상태에 빠졌다.

이 반전의 중심엔 배재훈 HMM 사장이 있었다. 그는 2019년 3월 현대상선 시절 사장에 취임한 후 'HMM의 빠른 정상화'를 최우선 목표로 삼았다.

회사가 정상화되려면 경쟁력을 갖추고 말 그대로 돈을 벌어와야 했다. 2016년 세계 7위 한진해운이 파산했을 때 HMM의 선복량(총 적재능력)은 45만TEU에 불과했다. 압도적 세계 1위 머스크 선복량(317만TEU)의 7분의1 수준이었다.

배 사장은 우선 '큰 배(컨테이너선) 만들기'에 집중했다. 배 크기가 클수록 한 번 운행에 실을 수 있는 컨테이너 개수가 많아져 운임비를 줄이고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있다.

HMM은 이미 2018년 정부로부터 3조1000억원의 유동성을 지원받아 국내 조선사들로부터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발주한 상황이었다. 무려 20척을 만드는 대규모 사업이었다.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컨테이너선 HMM 알헤시라스호도 이때 발주했다.

당시만해도 HMM은 '밑빠진 독' 혹은 곧 있으면 망할 회사라는 비아냥을 듣고 있었다. 일부 전문가는 "어차피 망할 기업에 왜 혈세를 낭비하느냐"는 비판을 내기도 했다.

이런 비아냥은 지난해 찬사로 바뀌었다. 코로나19(COVID-19)로 막혀있던 전 세계 수출입 물량이 풀리기 시작하고 운임비가 급등하자 HMM이 흑자로 돌아서면서다. 옮겨야 할 컨테이너는 많은데 이를 적재할 수 있는 배가 턱 없이 부족해 생긴 현상이었다.
'디 얼라이언스' 가입으로 비용 절감도…사장직 연임할 듯
HMM 알헤시라스호/사진제공=HMM
비용 절감을 통해 체질 개선도 단행했다. 2020년 4월 '디 얼라이언스' 신규 해운동맹에 정회원으로 가입하면서 운송하는데 투입되는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해운동맹 내에서는 각 사의 배를 공동으로 운용해 불필요한 운송비 등 원가 절감이 가능하다.

기존에는 머스크와 MSC로 구성된 2M에서 정회원이 아니라 '전략적 협력 관계 파트너'로 있었기 때문에 비용 절감에 한계가 있었다. 오히려 2M이 운영하는 노선에 컨테이너를 싣기 위해 '선복비'를 내기도 했다.

배 사장은 전날 1년 연임에 성공했다. KDB산업은행은 이날 'HMM 경영진추천위원회'를 열고 차기 사장으로 배 사장을 연임시키는 안을 서면 결의했다. 수천억원대의 영업적자 늪에 허덕이던 HMM을 환골탈태시켰다는 평가다.

HMM은 올해 상반기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을 인도 받을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추가 화물 확보 노력과 내부 역량 강화, 그리고 영업 체질개선을 통한 수익성 개선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우량화주 확보, 운영효율 증대 및 비용절감 방안 정교화 등 지속적 경쟁력 강화 노력도 이어갈 계획이다. HMM 관계자는 "앞으로도 대한민국 대표 국적선사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강준 기자 Gjlee101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