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S

문재인 대통령 "미얀마 국민에 대한 군경 폭력 즉각 중단돼야"

팽동현 기자 입력 2021. 03. 06. 09:43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은 6일 페이스북을 통해 "미얀마 국민들에 대한 폭력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미얀마 군과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을 규탄한다"며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비롯해 구금된 인사들에 대한 즉각 석방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영어로도 같은 내용의 메시지를 올리면서 '저스티스 포 미얀마'(#JusticeForMyanmar), '스탠드 위드 미얀마'(#standwithmyanmar)도 함께 적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미얀마 군부에 억류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즉각 석방을 촉구했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6일 페이스북을 통해 “미얀마 국민들에 대한 폭력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미얀마 군과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을 규탄한다”며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비롯해 구금된 인사들에 대한 즉각 석방을 촉구했다.

아울러 “더 이상 인명의 희생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민주주의와 평화가 하루속히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영어로도 같은 내용의 메시지를 올리면서 '저스티스 포 미얀마'(#JusticeForMyanmar), '스탠드 위드 미얀마'(#standwithmyanmar)도 함께 적었다.

팽동현 기자 dhp@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