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빈 박스 때문에 히스패닉 여성에게 온갖 욕설 들은 뉴욕 한인 교민

임병선 입력 2021. 03. 06. 17:11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뉴욕 브루클린 외곽의 한 식품점 주차장에서 한 한국인 남성이 덩치 큰 히스패닉 여성에게 상자를 빼앗기면서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들었다.

온라인 매체 넥스트샤크는 라우드랩스 뉴스(LLN) NYC의 아시아계 기자가 우연히 지난 2일 브루클린 외곽 그레이브센드의 한 식품점 주차장에서 휴대전화로 포착한 동영상을 6일 소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한 남성이 그만하라고 제지하고 다른 여성이 한국인 남성에게도 그냥 가라고 말려 보지만 이 여성은 욕설을 멈추지 않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뉴욕 브루클린 외곽의 한 식품점 주차장에서 한 한국인 남성이 덩치 큰 히스패닉 여성에게 상자를 빼앗기면서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들었다.

온라인 매체 넥스트샤크는 라우드랩스 뉴스(LLN) NYC의 아시아계 기자가 우연히 지난 2일 브루클린 외곽 그레이브센드의 한 식품점 주차장에서 휴대전화로 포착한 동영상을 6일 소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동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그녀는 ‘f 욕설’을 빼면 문장이 구성되지 않을 정도로 큰 목소리로 욕설을 퍼붓는다. “너네 작은 중국인들”이란 단어가 분명히 들린다. 한 남성이 그만하라고 제지하고 다른 여성이 한국인 남성에게도 그냥 가라고 말려 보지만 이 여성은 욕설을 멈추지 않는다.

이 여성은 자신의 모습이 찍히고 있는 것을 알고는 취재진에게도 다가와 찍지 말라고 위협하며 욕설을 퍼붓는다. 취재진이 “중국인이라고 말했지요? 그건 증오범죄”라고 지적하자 한 문장에 ‘f 욕설’을 세 차례나 썼다. “휴대폰 내려놔”라고 소리지르며 “호모냐”고 묻기도 했다.

데니스라고만 자신을 밝힌 피해자에 따르면 계산원에게 돈 주고 산 상자들을 카트에 두고 물건을 구해 돌아왔더니 히스패닉 일행이 상자들에 자기들이 시장 본 것을 넣고 있었다. 그가 상자들을 알아보자 문제의 여성은 차 트렁크에 실은 다음 돌려줄테니 주차장에서 만나자고 했다. 데니스는 그러자고 하고 따라갔다.

그런데 주차장에 도착하자 그녀가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 울고불고 저주를 퍼부었다. 데니스는 “그녀는 한사코 나와 싸우려고 했다. 난 여자와 싸우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그녀와 거리를 유지하려고 애썼다”고 말했다. 그는 문제의 여성이 도로에서 만나면 차를 박아버리겠다고 위협하기도 했다.

이 교민이 얼굴이나 동영상이 공개되는 일을 원치 않을 수도 있겠다. 이메일을 보내 알리면 삭제할 계획이란 점을 밝혀둔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