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지나치게 말라도 심근경색·뇌졸중 위험 커져"

김잔디 입력 2021. 03. 08. 11:46

기사 도구 모음

대개 비만할수록 각종 질병이 발생할 위험이 크고 마른 사람들은 심혈관계 질환이 덜 생길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저체중도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조비룡 교수 연구팀(박진호·권혁태·윤재문)은 약 400만 명의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해 저체중과 심뇌혈관질환 발생률, 사망률을 분석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

그 결과 저체중 정도가 더 심할수록 심근경색과 뇌졸중 발생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대병원, 건강보험공단 400만명 빅데이터 분석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대개 비만할수록 각종 질병이 발생할 위험이 크고 마른 사람들은 심혈관계 질환이 덜 생길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저체중도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조비룡 교수 연구팀(박진호·권혁태·윤재문)은 약 400만 명의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해 저체중과 심뇌혈관질환 발생률, 사망률을 분석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일반적으로 체중이 많이 나가면 제2형 당뇨병, 고혈압, 이상지혈증이 발생할 확률이 2배 이상 증가한다. 심근경색, 뇌졸중 같은 심뇌혈관질환 사망률도 높아진다고 알려졌다.

연구팀은 저체중 군을 체질량 지수(BMI)에 따라 경미한 저체중(BMI 17∼18.5), 중등 저체중(BMI 16∼17), 심한 저체중(BMI 16 미만)으로 나눠 정상 체중군(BMI 18.5∼23)과 비교했다.

그 결과 저체중 정도가 더 심할수록 심근경색과 뇌졸중 발생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심한 저체중 군은 정상 체중군에 비해 심근경색이 86%, 뇌졸중이 38% 더 많이 발생했다.

권혁태 교수는 "아직 명확하지 않지만 근육 감소를 가장 큰 원인으로 추정한다"며 "근육이 많을수록 운동능력과 심폐 능력이 좋아지기 때문에, 저체중의 경우 근육이 상대적으로 적어 심뇌혈관 합병증에 더 취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진호 교수는 "비만 관리의 중요성은 지속해서 강조돼 온 것에 비해 저체중의 위험성은 비교적 간과되어 왔다"며 "평소 균형 잡힌 식사와 규칙적인 유산소, 근력 운동으로 체중과 근육량을 적절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악액질·근감소·근육'(Journal of Cachexia, Sarcopenia and Muscle) 최근호에 게재됐다.

심근경색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jand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