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헤럴드경제

[영상] "욕실 외풍 심해 거울 뜯었다 소름" 뉴욕아파트에 무슨 일?

입력 2021. 03. 08. 12:17 수정 2021. 03. 08. 14:53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뉴욕의 한 아파트에서 욕실 외풍이 심해 거울을 뜯어보니 벽 뒤에 숨겨진 공간이 발견돼 화제다.

뉴욕에 거주하는 사만다 해르쇠는 지난 4일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Tok)에 '뉴욕시 미스터리(A NEW YORK CITY MISTERY)'라는 제목의 영상 4개를 올렸다.

룸메이트가 지켜본 가운데 망치를 들고 구멍으로 들어간 해르쇠는 한 때 누군가가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또 다른 아파트를 발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욕의 한 아파트 욕실 거울 벽면에 숨겨진 구멍. 이 구멍은 통로를 통해 이웃의 폐가(廢家) 아파트로 연결돼 있다. [틱톡 갈무리]

[헤럴드경제=뉴스24팀] 미국 뉴욕의 한 아파트에서 욕실 외풍이 심해 거울을 뜯어보니 벽 뒤에 숨겨진 공간이 발견돼 화제다.

뉴욕에 거주하는 사만다 해르쇠는 지난 4일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Tok)에 ‘뉴욕시 미스터리(A NEW YORK CITY MISTERY)’라는 제목의 영상 4개를 올렸다. 창문 없는 화장실에서 머리카락이 날릴 정도의 찬 바람이 불어와 그 원인을 추적한 영상이다. 해당 영상은 8일 현재 총 340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관심을 끌고 있다.

해르쇠는 냉기가 불어오는 곳이 통풍구도 아닌 거울 틈새라는 것을 알아차렸다. 거울을 뜯어낸 그는 깜짝 놀랐다. 막힌 벽일줄 알았던 그곳에 직사각형 모양의 작은 구멍이 나 있었던 것. 전기 배관 너머로는 상당히 큼지막한 비밀의 공간이 보였다.

안쪽은 어둡고 섬뜩한 분위기가 감돌았지만 해르쇠는 들어가보기로 했다. 룸메이트가 지켜본 가운데 망치를 들고 구멍으로 들어간 해르쇠는 한 때 누군가가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또 다른 아파트를 발견했다.

현재는 아무도 살지 않는 상태였으나 단열재와 건축자재, 검은 쓰레기봉지 더미, 부서진 가구, 먹다 남은 물병 등이 널브러져 있었다.

[틱톡 갈무리]

이 공간은 또한 복층구조로 돼 있었다. 아래층으로 이어진 계단으로 내려가니 바깥으로 통하는 문도 발견됐다.

해르쇠는 이 비밀의 방을 영상으로 중계하며 “이 문을 통해 들어오는 사람은 내 집까지 올 수 있겠다”며 섬뜩해 했다. 그러면서 “내일 집주인은 재미있는 전화를 받게 될 것”이라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충격적이다”, “영화 기생충 같다”, “넷플릭스 6부작 시리즈로 만들어도 되겠다”, “나였으면 못 들어갔을 텐데 용기가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누리꾼은 “구멍을 통해 누가 들어왔다면 정말 큰일 났겠다”며 1987년 4월 시카고 아파트 살인사건을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루시 매이 맥코이라는 52세 여성은 욕실 캐비닛 뒤에 숨겨진 약 76cm 크기의 구멍을 통해 들어온 침입자의 총에 맞아 살해됐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해르쇠는 집주인에 구멍을 봉쇄하는 등 조치를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틱톡 갈무리]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