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향신문

올 1월 한국 밥상물가 상승률, OECD 회원국 중 4번째로 높았다

안광호 기자 입력 2021. 03. 08. 14:46 수정 2021. 03. 08. 21:5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I 확산 여파 전년보다 6.5% 상승
37개국 평균치보다 2배 이상 높아

[경향신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등으로 농·축·수산물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지난 1월 한국의 밥상물가 상승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4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OECD와 통계청의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식품) 물가를 보면, 한국의 지난 1월 식품물가 상승률은 1년 전보다 6.5% 상승했다. OECD 37개 회원국 평균치(3.1%)보다 2배 이상 높다. 국가별 순위는 터키(18.1%), 칠레(7.8%), 아이슬란드(6.7%)에 이어 4번째다. 한국 식품물가는 지난해 1월 1.8%(전년 동월 대비) 수준을 보이다 8월(6.6%), 9월(8.3%), 10월(8.2%), 11월(6.9%), 12월(6.2%)까지 하반기 내내 고공행진을 이어왔다.

올해 1월 한국 식품물가는 AI 확산 여파로 1년 전보다 10.0% 오른 농·축·수산물 물가의 영향을 받았다. 축산물 물가는 달걀 등 공급량 감소로 전년 동월 대비 11.5% 올랐다. 여기에 계절적 요인까지 겹치면서 농산물은 11.2%, 채소류는 3.0% 올랐다.

2월에는 상승세가 더 가팔랐다. 농산물 작황 부진, AI 피해, 명절 수요 증가 등 영향으로 농·축·수산물 물가상승률이 10년 만에 가장 높은 16.2%를 기록했다. 농산물이 1년 전보다 21.3%나 올랐고, 축산물(14.4%)과 수산물(1.9%)도 뛰었다.

OECD 회원국 대다수가 2월 식품물가를 발표하지 않은 데다, 1월에 3위였던 아이슬란드의 상승률이 2월 6.4%에 그친 점을 고려하면 2월 한국의 식품물가 상승률 순위는 1월보다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안광호 기자 ahn7874@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