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정의용, 이스라엘 외무장관과 통화.."백신접종 경험 공유"

한상용 입력 2021. 03. 08. 18:23

기사 도구 모음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8일 가비 아슈케나지 이스라엘 외무장관과 전화 통화를 하고 양국간 협력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양 장관은 통화에서 양국이 합의한 한-이스라엘 자유무역협정(FTA)이 양국관계 도약을 위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 인식을 같이하고, 통상·기술·보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을 지속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의용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8일 가비 아슈케나지 이스라엘 외무장관과 전화 통화를 하고 양국간 협력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양 장관은 통화에서 양국이 합의한 한-이스라엘 자유무역협정(FTA)이 양국관계 도약을 위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 인식을 같이하고, 통상·기술·보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을 지속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양 장관은 백신접종 경험 공유와 백신 기술개발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정 장관은 또 지난해 '아브라함 협정' 합의 타결 등 아랍권과 관계 정상화가 역내 평화와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며 이스라엘 정부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아브라함 협정이란 작년 9월 미국 중재로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이 역사적으로 국교를 수립하기로 한 합의다.

아슈케나지 장관은 한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관련 노력에 대한 지지 입장을 표명했다.

gogo213@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