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연임 도전' 포스코 회장, 주주 서한서 "수익성 회복에 집중"

조재영 입력 2021. 03. 08. 19:10

기사 도구 모음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오는 12일 주주총회를 앞두고 8일 주주들에게 서한을 보내 신사업 구상 등을 밝혔다.

최 회장은 "올해 세계 경제는 각국 정부의 재정지출 확대와 백신 보급으로 완만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서도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등 불확실성 상존과 저성장 기조 지속으로 팬데믹 이전 수준에는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는 12일 주총 앞두고 신사업 구상 등 밝혀
최정우 회장 2월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제1차 그린철강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 모습.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오는 12일 주주총회를 앞두고 8일 주주들에게 서한을 보내 신사업 구상 등을 밝혔다.

최 회장은 "올해 세계 경제는 각국 정부의 재정지출 확대와 백신 보급으로 완만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서도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등 불확실성 상존과 저성장 기조 지속으로 팬데믹 이전 수준에는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최 회장은 "도전적인 경영환경에 대응해 기가급 고강도 자동차용 강판 등 고수익 제품 중심으로 판매를 확대하고,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저원가·고효율 체제를 더욱 강화해 수익성 회복에 집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룹 사업은 액화천연가스(LNG), 식량 등 핵심 성장사업 중심으로 가치 사슬 확대를 위한 투자를 강화하겠다"면서 "이차전지 소재 사업도 생산 능력 확대와 동시에 리튬·니켈 등 원료 내재화 및 기술경쟁력 강화를 추진해 글로벌 톱 티어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제시했다.

또한 "차세대 신성장 사업인 수소 사업은 내부 생산능력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국내외 기업과 협력을 통해 사업 기회를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근 포스코 사업장 내 잇단 안전사고로 정치권 등으로부터 질타를 받은 최 회장은 "회사 임직원 모두는 안전을 최우선 핵심 가치로 실천해 행복한 삶의 터전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2018년 7월 취임한 최정우 회장은 이번 주총에서 연임에 도전한다. 작년 말 기준 포스코의 최대 주주는 국민연금공단(11.75%)이며 미국 씨티은행이 7.41%를 보유하고 있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