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경남 자치경찰제 갈등 봉합..준비 '시동'

손원혁 입력 2021. 03. 08. 21:5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창원]
[앵커]

오는 7월 시행될 자치경찰제 조례 세부 내용을 두고 경상남도와 경남경찰청이 의견 차이를 보여왔었는데요,

최근 쟁점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면서 이번 주 조례가 입법 예고됩니다.

자치경찰위원회 구성 준비도 시작됐습니다.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치경찰제를 추진하는 주요 사안을 심의·의결하는 자치경찰위원회!

사실상 경남경찰청장을 지휘 감독하는 합의제 기구입니다.

자치경찰위원회는 모두 7명!

이 가운데 2명을 추천위원회가 결정하고, 나머지 5명은 경남지사와 도의회, 교육감, 국가경찰위원회가 각각 추천합니다.

위원 선정을 위한 추천위원회의 첫 회의가 비공개로 열렸습니다.

[김무진/경상남도 행정과장 : "4월 초까지는 어느 정도 (자치경찰위원) 선정이 마무리 될 테고, 5월에 사무국이 구성되면, 한 달에서 두 달 정도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서..."]

조례를 둔 경상남도와 경남경찰청 사이의 갈등도 조율됐습니다.

두 기관의 큰 쟁점이었던, 조례 개정 때마다 '경남청장이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와 '의견을 들어야 한다'는 이견은 '경남지사와 경남청장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는 것으로 갈무리됐습니다.

후생복지와 업무 협력에 관한 문제도 해소됐습니다.

조례안은 오는 11일 입법 예고돼 다음 달 경남도의회에서 심의·의결될 예정입니다.

[정남윤/경남경찰청 자치경찰실무추진단 계장 : "기존에는 중앙에서 일률적으로 정책을 만들었지만, (자치경찰제 시행으로) 현장에서 필요한 정책을 만들어내고 지역 맞춤형 정책이 만들어질 수 있습니다."]

생활안전과 교통 등 주민 생활과 밀접한 업무를 자치경찰 사무로 두고 지역 맞춤형 치안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인 자치경찰제!

치안서비스 현장에서 당장의 변화를 기대하기는 이를 것으로 보이지만, 시행 초기 혼란을 최소화하고 도민이 체감할 치안 정책을 개발하는 것이 가장 큰 과제입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촬영기자:지승환/그래픽:김신아

손원혁 기자 (wh_son@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