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전국 고검장들 '조직 안정' 주력.."중수청 추진 우려" 재확인

한동오 입력 2021. 03. 08. 22:1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퇴로 직무대행 체제에 돌입한 검찰이 전국 고검장 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총장이 공석인 상황에서 조직 안정에 주력하기로 하면서도 중대범죄수사청 추진에 대해선 우려한다는 뜻을 재확인했습니다.

한동오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주 윤석열 전 총장이 전격 퇴임한 뒤 전국 고검장들의 첫 출근지는 대검찰청이었습니다.

검찰 내부의 무거운 분위기를 반영한 듯 취재진의 질문에 말을 아꼈습니다.

[조상철 / 서울고등검찰청장 : (고검장 회의에서 어떤 내용 논의하실 예정이신가요?) 아직 회의 전인데 회의해봐야 알죠.]

[구본선 / 광주고등검찰청장 : (고검장 회의에서 어떤 내용 논의하실 예정이신가요?) 예, 고생들 많으십니다.]

전국 고검장 회의가 소집된 건 지난해 7월 '검·언 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이후 8개월 만입니다.

참석자들은 우선 총장 공석 상황에서 검찰 본연의 업무에 최선을 다하고, 검찰 개혁도 차질 없이 수행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산하 검찰청과 소통을 강화하고 복무 기강을 확립하는 등 조직 안정에 주력하면서 검경 수사권 조정 등 제도 안착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윤 총장 사퇴의 직접적인 배경이 된 중대범죄수사청에 대해서는 한목소리로 우려의 뜻을 밝혔습니다.

형사사법시스템의 중대한 변화를 초래하는 입법 움직임에 일선의 우려와 인식을 같이한다며, 국민이 공감하는 방향으로 절차에 따라 의견을 적극 개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고검장들은 특히 이번 사안이 검찰의 존립과 관계된 만큼 중수청 설치의 문제점에 대해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법무부는 어수선한 검찰 분위기 쇄신을 위해 차기 총장 인선 절차를 서두르고 있습니다.

먼저 당연직 5명, 비당연직 위원 4명으로 총장 후보추천위위원회 구성이 끝나면,

추천위가 후보 3명 이상을 장관에게 추천하고, 장관은 최종 후보자를 대통령에게 제청합니다.

앞서 총장 추천위는 한상대 전 총장 사의 표명 후 38일, 채동욱 전 총장 때는 24일, 김수남 전 총장 때는 50일 만에 구성되는 등 최소 3주 이상 걸렸습니다.

법무부는 추천위 구성을 최대한 서둘러 이번 주 안에 마무리한다는 계획입니다.

[박범계 / 법무부 장관 (지난 5일) : 당연히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를 아주 조속히 구성하려 하고 지금 몸은 여기 있지만 실질적으로 준비 단계에 들어가 있습니다.]

재보선 일정 등을 고려하면 차기 총장 인선은 다음 달 말 이후에나 마무리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중수청을 둘러싼 갈등 조율이 가장 큰 숙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한동오 [hdo86@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