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개발지구 옆 1000평 땅 산 與양향자 "호재 몰랐다, 당황"

오원석 입력 2021. 03. 10. 18:00 수정 2021. 03. 10. 18: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최고위원이 지난 1월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경기 화성시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지역에 도로와 연결돼 있지 않은 맹지를 2015년 사들여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10일 파악됐다. 신규 택지개발지구 바로 옆에 붙어 있다.

지난해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발표한 21대 국회의원 재산신고내역에 따르면 양 의원은 경기도 화성시 비봉면 삼화리에 3492㎡ 규모의 땅을 갖고 있다. 이 땅은 양 의원이 남편 최모씨와 지분 절반씩 공동으로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가액은 4억7520만원이다.

이 땅이 포함된 지역은 국토교통부가 2014년 9월 화성비봉 공공주택지구 지구계획을 승인하며 가격이 올랐다. 화성비봉 공공주택지구 지구계획은 86만3306㎡ 규모의 땅에 아파트 6394호, 단독주택 263호를 지어 1만6000여명이 거주하도록 하겠다는 계획으로, 양 의원이 가진 땅과 350m 떨어져 있는 곳에 이른바 '대형 호재'가 있는 셈이다.

실제로 지난 1월 양 의원의 땅과 수백여m 떨어져 있는 606㎡짜리 땅은 1억1135만원에 팔렸다. 3.3㎡당 60만6300원 꼴이다. 양 의원의 2015년 토지 매입 평당가(3.3㎡)는 44만9000원이었다.

양향자 의원이 소유한 토지와 화성비봉 공공택지(붉은색 선 안). [카카오지도 캡처]


양 의원은 이에 대해 "30년 (일한) 퇴직금으로 해놨더니 이렇게 (됐다)"라며 "개발 호재 등은 전혀 몰랐다"는 입장을 냈다. 은퇴 후 전원주택 등을 지을 목적으로 구입했다는 해명이다.

이어 그는 "지인에게 퇴직금으로 '펜션이나 전원주택 할 수 있는 데 없느냐'고 했더니 거길 안내해 줬다"며 "너무 당황스럽다. 지인은 교회 성도고 부동산을 하시던 분"이라고 해명했다. 땅을 판 업체가 동생의 지인이라는 설명이다.

또 양 의원은 "공직에 들어올 때 매각하려 했는데 안 팔렸다"라며 "퇴직금만 홀랑 날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양 의원의 이날 내놓은 해명 메시지 전문이다.

「 1. 보도에 나온 토지는 논란이 되고 있는 신도시와는 전혀 무관하고 주변 토지거래도 거의 없어 시세 산정 자체가 어려운 땅입니다.

2. 공직 영입 전 구매했던 땅으로 공직에 들어오기로 결정하면서부터 수차례 매매를 시도했지만 거래 자체가 워낙 없다보니 매매에 실패했습니다.

3. 본 토지는 삼성 임원으로 승진할 때 구매한 땅으로, 은퇴 후 전원주택을 짓고 노후를 대비하려는 차원에서 지인의 추천으로 해당 임야를 배우자와 공동 명의로 구입했습니다.

4. 저는 국회의원 당선 후 이해충돌 방지를 위해 35년 전부터 우리사주로 취득해온 삼성전자 주식이 2만 7000주(본인 및 배우자, 1주당 4~5만원 당시) 전량을 매각했고 이에 따른 양도 차익도 3억 원 이상 납부하였습니다.

5. 화성 소재 임야 구매를 통해 어떤 시세 차익도 목표한 바 없습니다. 말씀드렸다시피 해당 토지는 이해충돌 소지가 전혀 없으며, 공직에 몸을 담기로 결정하면서 여러 차례 매각을 시도한 땅입니다.

6. 그럼에도 불구하고 집권 여당의 지도부로서 LH 사태 논란으로 국민께서 공분하고 있는 엄중한 상황에 부득이한 심려를 끼쳐드리게 됐습니다.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립니다. 공직자로서 본분을 잃지 않고, 더 엄격히 자신을 관리해 나가겠습니다.

※ 화성 소재 임야 구입 배경 및 현황
주소 : 경기도 화성시 비봉면 삼화리 444-7 지목 임야 1056.3평 (3492제곱미터)
명의 : 배우자와 공동명의
실매입가격 : 4억7520만원
매입일 : 2015년 10월17일
구입 당시 공시지가 : 5342만8000원
현 공시지가 : 5657만400원
토지 용도 : 주거지와 근접해 은퇴 후 노후 대비 주택 용도로 구입
매매 자금 내역 : 기업 임원 선임 시 사원 퇴직금 수령. 배우자 자금 일부

※ 공직 영입시 여러차례 매매를 시도하였으나 불발

※ 주변 토지거래가 없어 현 시세 예측불가

※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신도시 해당사항 없음

※ 공직자 이해충돌 방지를 위해 당선후 35년 전 우리사주로 취득한 본인 주식 1만7000주, 배우자 1만주 전량 매각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