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채널A

[단독]압수한 LH직원 휴대전화 일부 SNS 대화기록 복구 안 돼

입력 2021. 03. 15. 19:26 수정 2021. 03. 16. 11:53

기사 도구 모음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H 사태 수사속보도 전해드립니다.

경찰은 땅 투기 의혹을 받는 LH직원 13명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 하고 있습니다.

휴대전화 절반 가량에서 일부 SNS 대화기록이 복구되지 않았습니다.

우려했던 대로 강제수사가 늦어지면서 증거인멸을 했을 가능성도 있는 겁니다.

박건영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9일 경찰은 LH 직원 13명을 압수수색하면서 휴대전화를 확보했습니다.

그런데 채널A 취재 결과 직원들의 휴대전화 중 절반 가량에서 일부 SNS 대화기록이 복구되지 않았습니다.

또 일부 휴대전화는 데이터 보존 기간이 짧아 초기화가 의심되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직원들의 휴대전화는 광명·시흥 신도시 예정지와 관련된 내부 정보를 서로 공유했는지, 또 외부로 유출했는지 여부를 밝힐 핵심 증거 중 하나입니다.

경찰이 이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한 건 민변과 참여연대가 의혹을 제기한지 일주일 만입니다.

강제수사가 지연되면서 이 사이 증거를 인멸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잇따르기도 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고의로 휴대전화 데이터를 삭제한 경우, 해당 직원은 증거 인멸 혐의로 구속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최신 장비가 있는 경찰청 본청에 휴대전화를 보내 추가로 디지털 포렌식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이르면 이번 주부터 LH 직원 13명과 퇴직자 2명에 대한 소환 조사도 시작할 예정입니다.

LH 직원 외에 투기 의혹으로 고발된 공무원과 시의원에 대한 수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은 신도시 예정지 일대에 땅을 산 시흥시의원과 그 딸, 광명시 공무원을 압수수색했고, 철도역 예정지 인근 땅과 건물을 산 포천시 공무원의 사무실과 주거지도 압수수색했습니다.

채널A 뉴스 박건영입니다.
change@donga.com

영상취재 : 박재덕
영상편집 : 이혜리

<알려왔습니다>

위 보도와 관련해 어제 경기남부경찰청은 압수한 휴대전화 14대, 태블릿PC 4대 등 모바일 기기 18대에 대해 1차로 포렌식을 했고, 이 가운데 특정 데이터가 복구되지 않은 7대를 관련 포렌식 프로그램을 보유한 경찰청에 의뢰했다고 알려왔습니다. 모든 데이터의 문제가 아니라 특정 데이터에 한정된 기술적인 이유라고 설명했습니다. 증거 인멸 등 구체적 내용은 수사 중인 사항으로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