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서울도 외국인 노동자 진단검사 의무화, 다중이용시설 점검..수도권 특별방역대책 시행

구경하 입력 2021. 03. 16. 11:47 수정 2021. 03. 16. 11:49

기사 도구 모음

서울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밀집도가 높은 공원과 백화점, 전통시장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집중 점검이 실시되고,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진단검사가 의무화됩니다.

공원과 유원시설 10곳, 백화점과 쇼핑몰 10곳, 도매와 전통시장 10곳에 대해 시설별 책임관을 지정하고, 서울시와 자치구 합동점검반이 현장점검과 관리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내일부터 이달말까지 서울시내 외국인 노동자 1인 이상 고용주와 외국인 노동자는 진단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밀집도가 높은 공원과 백화점, 전통시장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집중 점검이 실시되고,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진단검사가 의무화됩니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의 수도권 특별방역대책 기간을 내일(17일)부터 31일까지 2주간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최근 시민의 방문이 급격히 증가한 다중이용시설 30곳에 대해 현장점검이 강화됩니다. 공원과 유원시설 10곳, 백화점과 쇼핑몰 10곳, 도매와 전통시장 10곳에 대해 시설별 책임관을 지정하고, 서울시와 자치구 합동점검반이 현장점검과 관리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또, 미등록 외국인을 포함해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무화하도록 행정명령을 내리기로 했습니다. 내일부터 이달말까지 서울시내 외국인 노동자 1인 이상 고용주와 외국인 노동자는 진단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아울러 소규모 도심제조업에 근무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의 상황을 고려해 '찾아가는 선별검사'를 확대실시하고, 소규모 집단 선제검사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해외입국자 격리기간 중 숙소 이용자에 대한 중점점검을 실시하는 등 해외입국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구경하 기자 (isegoria@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