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국민일보

[살며 사랑하며] 스마트한 내 옷 만들기

입력 2021. 03. 22. 04:08

기사 도구 모음

동서양을 막론하고 옷이란 원래 입을 사람에게 맞춰 만드는 것이었다.

이후로 소위 '표준 체형'에 맞춰진 옷 중 나와 가장 비슷한 사이즈를 골라 소매길이나 허리폭을 수선하는 일이 당연해졌고, 언젠가부터는 그 표준 사이즈에 맞지 않는 내 몸을 탓하거나 내 몸을 옷에 맞추려 애쓰는 시대가 됐다.

고객이 알려준 신체 사이즈와 취향을 기반으로 인공지능이 가장 편하고 보기 좋은 디자인과 패턴을 제시해주고, 그 자리에서 기계가 옷을 만들어 바로 고객에게 보내주는 프로세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소정 패션마케터


동서양을 막론하고 옷이란 원래 입을 사람에게 맞춰 만드는 것이었다. 헐렁한 천조각으로 보이는 고대의 옷도, 몸에 꼭 맞춰 입었던 중세에도 방식은 달랐지만 옷은 입을 사람에게 맞춰 만들었다. 산업혁명으로 옷을 대량 생산해 공급하면서 신체의 평균 사이즈 몇 개를 선정해 기성복을 만든 것은 당시 대단한 혁신이었다. 이후로 소위 ‘표준 체형’에 맞춰진 옷 중 나와 가장 비슷한 사이즈를 골라 소매길이나 허리폭을 수선하는 일이 당연해졌고, 언젠가부터는 그 표준 사이즈에 맞지 않는 내 몸을 탓하거나 내 몸을 옷에 맞추려 애쓰는 시대가 됐다.

머지않아 비효율을 걱정하지 않고 옷을 나에게 맞춰 입는 게 당연해지는 때가 다시 올 것 같다. ‘패션 스마트 팩토리’ 구상이 그런 기대를 가능하게 한다. 고객이 알려준 신체 사이즈와 취향을 기반으로 인공지능이 가장 편하고 보기 좋은 디자인과 패턴을 제시해주고, 그 자리에서 기계가 옷을 만들어 바로 고객에게 보내주는 프로세스다. 아직 걸음마 단계지만 빠른 속도로 현실화돼 가고 있다.

우리나라는 실부터 옷감, 디자인, 제조, 유통, 테크놀로지까지 패션산업 전 분야에서 탄탄한 기반을 가진 패션 강국이다. 특히 서울 동대문에는 없는 게 없고 안 되는 게 없다. 오늘 디자인한 옷이 내일 완성품으로 나오는 시스템이 갖춰져 있고, 열정적 디자이너와 패션 피플들이 가득하다. 누군가 이런 기반에 스마트 테크놀로지를 개발하고 결합할 동력을 제공해준다면 꿈같은 일들이 곧 이뤄질 텐데 패션 혁신을 적극 주도하는 추진체가 없는 게 안타깝다.

이미 뉴욕, 런던, 암스테르담과 같은 도시는 ‘패션혁신클러스터’를 집중 지원해 가시적 성과를 얻어내고 있다. 그래서 당장 열릴 서울시장 선거에 관심이 간다. 종로구와 중구, 동대문구, 중랑구까지 퍼져 있는 패션 산업 인프라를 잘 모아 새로운 패션 혁신 도시를 꿈꾸게 해줄 시장님을 기대해 본다.

윤소정 패션마케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