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현대차,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 연내 120기 구축

한동희 기자 dwise@sedaily.com 입력 2021. 03. 23. 11:11 수정 2021. 03. 23. 11:11

기사 도구 모음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시대를 대비해 초고속 충전 브랜드 'E-핏(E-pit)'을 공개하고 초고속 충전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23일 E-pit을 공개하며 초고속 충전인프라 20개소 120기 구축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올해부터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을 본격 추진할 계획으로, 전기차 시대에서의 미래 사업 및 혁신 상품을 창출해 국내 충전 인프라 산업의 선순환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충전 시간 최대 50% 단축
인증·충전·결제 한 번에 가능
12개 고속도 휴게소 내달 오픈
현대차그룹의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 'E-pit'./사진제공=현대차
[서울경제]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시대를 대비해 초고속 충전 브랜드 ‘E-핏(E-pit)’을 공개하고 초고속 충전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23일 E-pit을 공개하며 초고속 충전인프라 20개소 120기 구축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다음달 중순에 전국 12개 고속도로 휴게소(72기)에서 개소할 계획이며, 도심 내 주요 거점에도 충전소 8곳(48기)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브랜드명은 레이싱 경기 중 정비를 위하 차고로 들어오는 ‘피트 스톱’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E-pit는 빠른 충전과 편리한 충전, 프리미엄 충전 등 3가지의 핵심 서비스를 지향한다. 우선 기존 충전 시간보다 최대 50% 줄어든 약 18분내 80% 충전이 가능하다. 이는 5분 충전으로 약 100km 주행이 가능한 속도다. 충전소에는 별도 조작없이 인증, 충전, 결제까지 한번에 가능한 ‘플러그앤차지’ 기능을 적용해 기존 여러 단계를 거쳐 충전해야 하는 불편함을 개선했다. 이 기능은 올해 신규 출시되는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전기차에 모두 탑재된다. 충전소는 캐노피 건축물로 만들어져 악천후에도 고객이 편안하게 충전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현대차그룹은 충전 생태계 플랫폼을 육성해 국내 충전 산업의 선순환 발전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도심형 초고속 충전기 보급 확대를 위한 기술개발, 사업자 제휴 및 협업 추진체 구성 등 실행 네트워크 구축을 시작으로 아파트 중심 실제 생활 거점에서의 충전 불편해소를 위해 충전 솔루션을 개발, 이를 필요로 하는 사업자들에게 제공하고, 충전 인프라 구축을 활성화하기 위한 다각적인 협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올해부터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을 본격 추진할 계획으로, 전기차 시대에서의 미래 사업 및 혁신 상품을 창출해 국내 충전 인프라 산업의 선순환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한동희 기자 dwise@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