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3년 끌던 신한울1호기 운영허가 임박.. 탈원전 출구전략 찾나

송기영 기자 입력 2021. 03. 24. 06:01

기사 도구 모음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이르면 5월 중 경북 울진에 건설 중인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운영허가를 승인할 전망이다.

신한울 1호기는 당초 2018년 4월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지진 시설 보강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등으로 운영허가 승인이 지연됐다.

문재인 정부가 신고리 4호기에 이어 신한울 1, 2호기 운영허가를 승인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탈원전 정책에 변화가 있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이르면 5월 중 경북 울진에 건설 중인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운영허가를 승인할 전망이다. 신한울 1호기는 당초 2018년 4월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지진 시설 보강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등으로 운영허가 승인이 지연됐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원안위는 오는 26일 회의를 열고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 심의를 위한 제8차 보고를 받는다. 원전 업계는 4~5월 원안위 회의에 운영허가 안건이 상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원전 업계 관계자는 "최근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이 신한울 1호기 운영을 위한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며 "8차 보고를 끝으로 원안위가 운영허가 안건을 상정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경북 울진군에 위치한 신한울 1, 2호기./조선DB

신한울 1호기는 공정률 99%로 운영허가를 받아 연료만 장전하면 가동할 수 있다. 운영허가가 5월 중에 나면 연료를 장전해 6개월 간 시험운전을 진행하고 연말 쯤 전력을 생산하는 상업운전을 할 수 있을 전망이다.

신한울 1호기는 40만킬로와트시(Kwh) 규모로 2010년 4월 착공했다. 2018년 4월이 공사기간이었지만, 경주 지진이 발생하자 정부가 부지 안전성 평가 등을 이유로 사업 기간을 연장했다. 정부의 운영허가가 계속 지연되자 산업계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을 이유로 신한울 원전 운영허가를 지연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앞서 원안위는 2019년 2월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를 완공 18개월만에 승인했다. 당시에도 경주 지진에 따른 안전성 평가 문제로 승인을 미뤘다.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가 승인되면 신한울 2호기의 운영허가가 곧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신한울 2호기는 2019년 2월까지가 공사기간이었으나 1호기와 같은 이유로 운영허가가 지연됐다.

문재인 정부가 신고리 4호기에 이어 신한울 1, 2호기 운영허가를 승인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탈원전 정책에 변화가 있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면서 발전단가가 비싼 액화천연가스(LNG) 발전과 신재생에너지를 늘려 연내 전기요금이 인상될 전망이다. 지난해에는 감사원 감사로 월성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도 불거져 탈원전에 대한 국민 반감이 거세지는 상황이다. 2022년 3월 대통령 선거를 대비해 결국 신한울 1, 2호 운영허가로 ‘탈원전 출구전략’을 마련하는 것이라는 해석이 관련 업계에서 나온다.

산업계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 집권 4년 내내 탈원전으로 곤혹을 치렀기 때문에 이미 완공된 신한울 1, 2호기는 운영허가를 내주고 공사가 지연되는 신한울 3, 4호기는 다음 정권으로 넘기는 방식으로 타협점을 찾아가는 것 같다"고 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