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대학 정원 미달 심각한데.." 한전공대 개교 앞두고 엇갈린 시선

최민지 기자 입력 2021. 03. 25. 15:11 수정 2021. 03. 25. 15:24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인 한전공대(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설립을 놓고 교육계의 시선이 엇갈린다.

김 연구원은 "대학은 투자가 안정적이면 성과가 보장될 수 밖에 없으므로 한전공대도 재정 투입만 안정적이라면 좋은 대학이 될 것"이라며 "비슷한 사례로는 노무현 대통령이 대선공약 이행 차원에서 설립한 UNIST(울산과학기술대) 등을 들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전남 나주시에 위치한 한전공대 부지를 찾아 한국전력공사 관계자의 한전공대 사업계획을 듣고 있다./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인 한전공대(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설립을 놓고 교육계의 시선이 엇갈린다. 취업 연계가 좋은 유인책이 될 것이라는 것과는 별개로 학령인구 감소로 인해 대학 붕괴가 예견된 상황과는 걸맞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2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벤처중소기업위원회(산자위)에 따르면 윤의준 한전공대설립추진위원장은 최근 산자위 소위에 참석해 한전공대 입시 초안 등의 운영 계획을 전달했다. 이에 따라 한전공대는 2022학년도부터 신입생을 모집할 전망이다. 입학 전형은 5월쯤 공개된다.

교육계에서는 한전공대가 졸업 후 취업이 연계된다는 점 때문에 입시에서는 지원자가 다수 몰릴 것으로 보고있다. 김삼호 대학교육연구소 연구원은 "한전이라는 좋은 직장이 보장돼있으므로 전국에서 학생들이 모여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대학은 투자가 안정적이면 성과가 보장될 수 밖에 없으므로 한전공대도 재정 투입만 안정적이라면 좋은 대학이 될 것"이라며 "비슷한 사례로는 노무현 대통령이 대선공약 이행 차원에서 설립한 UNIST(울산과학기술대) 등을 들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학령인구가 감소하고 지속적으로 대학의 위기가 언급되는 가운데 또 다른 국립대가 설립된다는 게 옳지못하다는 비판도 있다.

백성기 전 포스텍 총장은 "지역적으로는 GIST(광주과학기술원)이 있고, 현실적으로는 학령인구가 급감해 정원이 미달되고 있는 상황인데 굳이 특정 지역에 국립대를 세우겠다는 것은 매우 정치적이고 비교육적인 처사"라고 말했다.

공학계열에 투자가 집중되면서 반작용으로 인문계열이 고사할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한 지방 국립대 교수는 "시대가 이공계열 중심으로 가는만큼 당연히 지원자 수는 늘어날 수 밖에 없다"면서도 "정원 미달하는 대학에서 총장 사퇴, 인문계열 통폐합 얘기가 나오면서 교수들도 실직할 위기가 턱끝까지 와있는데, 누가 한전공대 설립에 관심이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최민지 기자 mj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