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포착] 전세금 논란 하루 만에 불명예 퇴장하는 김상조

박세환 입력 2021. 03. 29. 14:01 수정 2021. 03. 29. 14:28

기사 도구 모음

전셋값 인상 폭을 제한하기 직전 본인 소유 강남 아파트의 전세보증금을 대폭 올려 논란을 빚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29일 전격 경질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임대료 인상 폭을 5%로 제한한 임대차 3법(계약갱신청구권·전월세상한제·전월세신고제)의 시행 직전 본인 소유 강남 아파트의 전세보증금을 대폭 올려 이중성 논란을 불러일으킨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을 전격 경질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통령비서실 김상조 전 정책실장이 2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퇴임 인사를 마치고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전셋값 인상 폭을 제한하기 직전 본인 소유 강남 아파트의 전세보증금을 대폭 올려 논란을 빚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29일 전격 경질됐다.

대통령비서실 김상조 전 정책실장이 2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퇴임 인사를 마치고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임대료 인상 폭을 5%로 제한한 임대차 3법(계약갱신청구권·전월세상한제·전월세신고제)의 시행 직전 본인 소유 강남 아파트의 전세보증금을 대폭 올려 이중성 논란을 불러일으킨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을 전격 경질했다. 지난 28일 언론에서 김 실장의 전셋값 문제가 불거진 지 하루 만에 이뤄진 인사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상조 전 정책실장이 2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마치고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전 실장은 이날 오전 사의를 표한 뒤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해 노력해야 할 엄중한 시점에 국민들게 큰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정책실을 재정비해 2·4 대책 등을 차질없이 추진하도록 빨리 자리에서 물러나는 게 대통령을 모신 비서로서의 마지막 역할”이라고 밝혔다.

대통령비서실 김상조 전 정책실장이 2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퇴임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실장은 지난해 7월 29일 부부 공동명의의 서울 청담동 한신오페라하우스 2차 아파트의 전세보증금을 8억5000만원에서 9억7000만원으로 14.1% 올려 세입자와 계약을 갱신했다. 이는 세입자 보호 차원에서 기존 계약 갱신 시 전월세를 5%까지만 올릴 수 있게 한 임대차 3법이 시행되기 이틀 전이었다.

김상조 전임 청와대 정책실장(왼쪽)이 2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마치고 이호승 신임 정책실장과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김 실장이 살고 있는 서울 성동구 금호동 집 전셋값이 2억원 넘게 올라 전세금 올려 줄 목돈이 필요해서 (청담동) 전세금도 올릴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상조 전임 청와대 정책실장이 2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마치고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상조 전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왼쪽)과 이호승 신임 정책실장이 2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에 나란히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비서실 김상조 전 정책실장이 2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퇴임 인사를 하고 연단에서 내려오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비서실 김상조 전 정책실장이 2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퇴임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